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주 왕촌 살구쟁이 5번째 구덩이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공주 왕촌 살구쟁이 5번째 구덩이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공주 왕촌 5번째 구덩이에서 드러난 희생자 치아
 공주 왕촌 5번째 구덩이에서 드러난 희생자 치아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온전한 사지 뼈가 없습니다."

5번째 구덩이(세로 12.5m X 가로 3m)속에서 61구의 유해가 모습을 드러냈다. 공주 왕촌 살구쟁이 민간인 희생자 유해추가발굴단(단장 김도태 충북대 교수)은 23일 오전 11시 현장에서 유해발굴 설명회를 개최했다.

발굴단은 현재까지 발굴된 희생자 유해는 모두 61구로 17~25세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곳에서 5년 전 발굴한 317구를 합쳐 왕촌 살구쟁이 희생자는 최소 378구로 늘어났다.

그러나 박선주 책임조사원(충북대 명예교수)은 "지표면과 유해사이의 거리가 불과 30~50 센티미터에 불과해 대부분 뼈가 삭아 없어지고 온전한 사지 뼈가 없다"며 "유해보존 상태가 매우 나쁘다"고 말했다. 사망원인은 모두 헌병대 또는 경찰에 의한 사살 또는 확인사살로 추정했다. 출토된 탄피와 탄두, 탄창 등 총기류(59점)가 모두 M1 소총과 카빈소총이기 때문이다.

"여성 유해매장지 또 있다"... 추가 희생자 더 있을 가능성 커

 공주 왕촌 살구쟁이 5번째 구덩이에서 드러난 민간인집단 희생자 유해
 공주 왕촌 살구쟁이 5번째 구덩이에서 드러난 민간인집단 희생자 유해
ⓒ 공주 왕촌 살구쟁이 희생자 유해추가발굴단

관련사진보기


 공주 왕촌 살구쟁이 5번째 구덩이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공주 왕촌 살구쟁이 5번째 구덩이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공주 왕촌 살구쟁이 5번째 구덩이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공주 왕촌 살구쟁이 5번째 구덩이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희생자는 공주형무소에 수감돼 있던 정치범 또는 보도연맹원으로 보인다. 28점의 단추 중에는 흰 단추와 군청색 단추가 섞여 있다. 발굴단은 흰 단추는 보도연맹원, 군청색 단추는 당시 공주형무소 수감 정치범으로 보고 있다.

안경 한 점도 발견됐다. 특히 서로 다른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보철을 한 치아도 두 점이 출토됐다. 박 책임조사원은 "당시 치아에 보철을 한 경우는 드문 경우"라며 "유가족들의 증언이 있을 경우 희생자를 특정할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드러난 유해는 오는 27일까지 수습한 후 5년 전 이곳에서 발굴한 317구의 유해와 함께 충북대 추모관에 함께 봉안할 예정이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이하 진실화해위원회)는 지난 2009년 이곳에 있는 네 개의 구덩이에서 모두 317구의 유해를 발굴한 바 있다.
 
희생자가 더 매장돼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인근 마을에 사는 이종구씨는 "1950년 당시 끌려와 죽은 사람이 17도라꾸(트럭)라고 들었고 매장지 맨 위쪽에 여성 세 명이 따로 묻혀 있었다"고 증언했다. 한 트럭을 최소 30명으로 계산하더라도 희생자가 500명에 이른다. 진실화해위원회도 이곳에서 최소 400~500여 명이 희생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게다가 여성 희생자의 매장지는 아직 발굴되지 않았다.

곽정근 유족회장 "작은 위령비라도 세웠으면..."

 공주 왕촌 5번째 구덩이 속에서 발굴된 탄피와 유해
 공주 왕촌 5번째 구덩이 속에서 발굴된 탄피와 유해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박선주 유해 책임조사원(충북대 명예교수)이 추가유해발굴 현장 설명회를 하고 있다. 박 책임조사원이 설명을 바친 후 '진실이 반대는 거짓이 아니라 신화'라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박선주 유해 책임조사원(충북대 명예교수)이 추가유해발굴 현장 설명회를 하고 있다. 박 책임조사원이 설명을 바친 후 '진실이 반대는 거짓이 아니라 신화'라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희생자 유가족인 정중현(74)씨가 드러난 유해를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정 씨의 아버지(정몽길)는 여순항쟁당시 반란군에게 밥을 먹었다는 이유로 끌려가 3년 형을 받고 공주형무소에 수감됐다. 출소를 3개월 앞둔 1950년 7월 초, 이곳에서 총살됐다.
 희생자 유가족인 정중현(74)씨가 드러난 유해를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정 씨의 아버지(정몽길)는 여순항쟁당시 반란군에게 밥을 먹었다는 이유로 끌려가 3년 형을 받고 공주형무소에 수감됐다. 출소를 3개월 앞둔 1950년 7월 초, 이곳에서 총살됐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박 책임조사원도 "미발굴 유해가 더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특히 여성 희생자 매장지가 존재했다는 구체적 증언이 있는 만큼 추가 확인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가족들은 유해발굴지가 역사적 교훈장으로 조성되기를 바라고 있다.

곽정근 공주유족회장은 "추모공원을 조성해 작은 위령비라도 세워 희생자들을 위로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며 "관할 자치단체 등의 관심과 배려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진실화해위원회는 지난 2010년 공주 상왕동 살구쟁이에서 1950년 7월 9일께 공주형무소 재소자와 국민보도 연맹원 등 최소 400여 명을 공주 CIC분견대, 공주파견헌병대, 공주지역 경찰 등이 집단학살한 일은 '진실'이며 '명백한 불법행위'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 희생자 위령제 봉행 및 위령비 건립 등 위령사업 지원 ▲ 유해발굴과 유해안치장소 설치 지원 등을 권고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