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을 맡아 온 윤석열 특별수사팀 팀장(여주지청장)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을 맡아 온 윤석열 특별수사팀 팀장(여주지청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 팀장인 윤석열 여주지청장이 수사에서 배제된 데 대해 야당 법제사법위원들은 "수사와 공소유지활동에 찬물을 끼얹는 정권의 노골적인 수사개입 행태"라고 규탄했다.

18일 헌법재판소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를 진행하던 박지원·박영선·신경민·이춘석·전해철·박범계·서영교(이상 민주당), 서기호 (정의당) 의원 등 야당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후 급히 헌재 기자실을 찾아 검찰의 업무배제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야당 의원들은 "국정원 심리전단에 의한 SNS를 활용한 조직적인 수백만 건의 트윗 등 국정원의 노골적 대선개입의 실체가 드러난 가운데, 사건을 담당한 윤석열 특별수사팀장의 원대복귀 지시가 언론에 보도됐다"며 "사상 전례가 없는 이런 작태는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의 파장을 두려워하는 현 정권의 노골적인 수사 및 공판개입이라고 규정한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야당 법사위원들은 이런 처사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으며, 향후 이 사태에 대해 사건의 경위와 전말을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신경민 의원은 윤 팀장 수사 배제에 대해 "범상한 조치가 아니라 채동욱 찍어내기에 이은 제2의 찍어내기다, '도끼만행' 수준의 조치"라며 "다음주 월요일(10월 21일)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 있어 윤석열 팀장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3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