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다자대결

대선후보 3자 TV 토론 다음날인 12월 5일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지지도와 새누리당 정당지지도, 새누리당 재집권 선호도가 모두 동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박 후보 지지도가 50.6%를 기록해 절반을 돌파했다. 이정희 통합진보당 후보는 출마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2%를 넘지 못했고, 반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는 안철수 전 예비후보 사퇴 이후 가장 낮은 지지도를 기록했다.

이는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안일원)에 의뢰해 5일 오전 10시부터 오전 11시 33분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오마이뉴스>와 리서치뷰는 지난 3일부터 매일 대선 여론조사를 실시해 보도하고 있다.

이번 조사결과 다자대결 후보 지지도("내일이 선거일이라면 누구에게 투표하시겠습니까?")에서 박근혜 후보가 전날(4일) 조사보다 1.5%p 오른 50.6%를, 문재인 후보가 전날보다 2.5%p 하락한 43.3%를 기록했다. 박 후보가 리서치뷰 조사에서 50%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 9월 말 이후 처음이다. 두 후보의 지지도 격차는 7.3%p로 오차범위(±2.5%p)를 벗어났다.

이정희 후보는 전날보다 1.0%p 오른 1.7%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강지원 무소속 후보 0.9%, 김소연 무소속 후보 0.3%, 박종선 무소속 후보 0.1% 순이었고, 무응답은 3.1%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여전히 문 후보가 19·20대와 30대에서, 박 후보가 50대와 60대에서 크게 앞선 가운데, 문 후보가 강세였던 40대에서 문 48.7%-박 45.6%로 접전 양상을 보였다. 성별로 보면 남성층에서는 박 47.0%-문 47.4%로 팽팽한 반면, 여성층에서는 박 54.3%-문 39.2%로 박 후보가 오차범위를 벗어난 15.1%p 앞서 전체 차이를 벌렸다.

박-문 두 후보를 상정한 당선자 선호도 조사("두 후보 중에서 다음 대통령으로 누가 당선되는 것이 더 좋을 것으로 생각하십니까?")에서도 박근혜 후보 50.4%를 기록해 44.7%에 그친 문재인 후보를 5.8%p 차이로 앞섰다(무응답 4.8%). 이 격차 역시 오차범위를 벗어난 결과다. 전날 조사와 비교할 때 박 후보는 0.2%p 소폭 상승한 반면, 문 후보는 1.0%p 하락했다.

 1205집권정당

 1205정당지지

"이번 대통령선거에서 어느 정당이 집권하는 것이 더 좋을 것으로 생각하십니까?"를 질문한 집권정당 선호도 조사에서는 '정권교체'라는 응답과 '새누리당 재집권'이라는 응답이 오차범위 안에서 처음으로 역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재집권 47.4%-정권교체 44.9%로 둘 사이 격차는 2.5%p다. 비록 오차범위 내이기는 하지만 지난 며칠간의 흐름으로 볼 때 이는 야권으로서는 매우 중요한 신호다. 정권교체를 희망하는 동력이 소진되거나 지쳐가는 것으로 해석 가능하기 때문이다.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 45.2%, 민주당 37.3%, 통합진보당 4.1%, 진보정의당 1.1%로 나타났다(무응답 12.3%).

TV토론 가장 잘한 후보, 박 47.1% > 문 29.3% > 이 17.2%

 1205 토론회01

 1205 토론회 잘한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하던 표심이 이렇게 흔들린 이유는 역시 전날 밤 있었던 3자 TV토론의 영향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TV토론에 관한 사항도 질문했다. 결과를 종합하면 박근혜 후보와 이정희 후보 '이득', 문재인 후보 '손해'다.

TV 토론에 대한 관심은 컸다. 1500명의 응답자 중 TV 토론을 직접 시청했거나(71.9%) 인터넷 등으로 관련 내용을 알고 있다(15.8%)는 응답이 1316명(87.7%)이었다. 이들을 대상으로 "전반적으로 가장 잘한 후보는 누구라고 생각하십니까"를 물은 결과 절반에 가까운 47.1%가 박근혜 후보를 꼽았고, 문재인 후보 29.3%, 이정희 후보 17.2%를 기록했다(무응답 6.3%).

다자대결에서 박근혜 후보 지지층의 88.3%가 박 후보가 가장 잘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문재인 후보 지지층은 63.6%만 문 후보를 꼽았고, 30.8%는 이 후보를 지목했다. 3분의 1 가량이 분산된 것이다. 이정희 후보 지지층은 박 후보와 비슷하게 88%가 이 후보를 꼽았다.

역시 1316명을 대상으로 "토론회를 본 후 지지하는 후보를 바꾸셨습니까? 아니면 지지하던 후보를 계속 지지하실 생각이십니까?"를 물어본 결과, 80%가 지지하던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고 답했고, 지지하는 후보를 바꿨다는 응답은 13.8%, 그동안 지지하던 후보가 없었지만 토론회를 본 후 결정했다는 의견은 3.7%였다(무응답 2.5%).

다자대결에서 박근혜 후보 지지층의 82.7%, 문재인 후보 지지층의 82.8%가 지지하던 후보를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지지 후보를 바꿨다는 답변도 12%대로 비슷했다. 반면, 이정희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했던 응답자의 64%가 토론회를 본 후 지지후보를 바꿨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여론조사 중 유일하게 제19대 총선 투표자수 비례를 적용해 무작위로 표본을 추출해 ARS/RDD(Random Digit Dialing) 휴대전화를 통해 이뤄졌다. 표본을 유권자수 비례가 아닌 총선 투표자수 비례로 추출하면 우리나라처럼 세대별 투표율 차이가 큰 경우에 투표율이 적은 층의 과대 반영을 막을 수 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p, 응답률은 10.3%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00년부터 오마이뉴스에 몸담고 있습니다. 그때는 풋풋한 대학생이었는데 지금은 두 아이의 아빠가 됐네요. 현재 본부장으로 뉴스게릴라본부를 이끌고 있습니다. 궁금하신 점 있으면 쪽지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