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29만원 안 내고도" 오래된 아이폰 무상으로 교환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 29일 애플 코리아는 아이폰 국내 발매 1주년을 맞아 14만5000원을 내면 기존 배터리를 새 배터리로 교체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국내에서 선보였습니다. 하지만 무상 서비스 기간, 즉 아이폰 구입 후 1년 내에 배터리 사용량이 현저히 떨어지는 문제로 배터리 교체를 요구할 경우 무상으로 서비스 받을 수 있습니다.

이를 리퍼폰 서비스라고 하는데, 리퍼폰이란 수리를 마친 제품의 일부 칩셋을 재활용해 조립한 휴대전화입니다. 사실상 액정을 제외하고는 모든 부품을 갈아주기 때문에 배터리 소모로 고생하시는 분들은 29만원을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휴대전화 리튬이온 배터리는 300~500번 정도를 완전충전과 방전을 하면 효율이 70~80%로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스마트폰의 경우 액정화면이 크고 사용시간과 무선데이터 이용이 많아 배터리 소모가 빨라지겠죠.

STEP1 - 데이터와 어플, 전화번호를 따로 백업

저는 2010년 2월 11일에 아이폰을 개통해 2011년 2월 10일에 리퍼서비스를 받았습니다. 하루 차이로 무료로 한 것입니다. 하지만 서비스센터에 두 번 방문해야 했습니다. 백업을 받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백업은 세 가지를 따로 하는 게 좋습니다. 아이폰 안에 있는 데이터 백업과 어플리케이션 백업, 전화번호 백업입니다. 이 중 전화번호백업은 혹시나 해서 말씀드리는 겁니다.(데이터백업에 전화번호백업이 있을 것입니다. 혹시나 해서 저는 전화번호도 백업해뒀습니다)  아이폰을 컴퓨터에 연결하고 아이튠즈에 접속한 후에 장비에서 데이터 백업을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이폰의 데이터가 백업됩니다. 나중에 리퍼서비스를 받은 후 동일한 방법으로 접속해서 "복원하기"를 누르면 백업 데이터가 복원됩니다.

역시 아이튠즈에서 마우스를 장비에 갖다 대고 오른쪽 클릭 후 <구입항목 전송>을 선택하면 설치했던 어플리케이션이 모두 백업됩니다. 복원할 때는 동일한 방법으로 접속 후, "장비"에 마우스를 갖다 대고 상단 <응용 프로그램>탭을 선택한 후 "동기화"를 해주면 어플리케이션이 모두 복원됩니다.

전화번호는 별도로 쇼메모리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고 백업을 해두는 게 좋습니다.

STEP2 - 가까운 공인서비스센터에서 서비스받기

회사나 집과 가까운 곳의 공인서비스센터를 찾으려면 애플코리아 홈페이지( http://www.apple.com/kr/support/applecare/aasp/)에서 찾거나 또는 쇼 고객센터(1588-0010)으로 전화해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이 때 반드시 개통일을 알아둬야 합니다. 개통일로부터 1년 미만인 경우만 무료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공인서비스센터에서는 여러 가지 이유를 들어 리퍼서비스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만약 개통일을 알고 있고, 개통일로부터 1년이 다 돼간다면 리퍼서비스받기가 더 쉬워집니다.

공인서비스센터에 가서 아이폰을 맡길 때도 조금은 스마트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서비스센터의 경우 리퍼서비스를 해줄 때마다 비용이 들어가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여러 가지 이유를 대서 거부할 수 있습니다. 이 벽을 넘고 리퍼서비스받는 데 성공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 확실한 방법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1588-0010(서비스센터)에 전화해서 개통일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개통한 지 1년이 다 돼가면 서비스센터는 두 말 않고 리퍼서비스를 해줍니다. 그리고 두 번째는 아이폰 설정에서 위치서비스를 세팅합니다. 안 좋은 사례와 좋은 사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아이폰 설정>일반>위치서비스에 들어가 불필요한 위치서비스를 모두 off상태로 해두는 게 좋습니다.

서비스업체에서 수리 거부할 여지를 남기지 말아야

리퍼서비스 업체에서 배터리소모 등의 이유로 리퍼서비스를 의뢰하는 데 대해서 거부하는 근거는 배터리 과다 사용 습관입니다. 아이폰 설정>일반>위치서비스로 들어가시면 별로 필요도 없는데 위치서비스를 켜놓은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다음 지도를 켜놓고 몇 분 정도 있어 보면 배터리소모가 눈에 띄게 빨라진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위치서비스를 자동으로 켜놓는 게 배터리소모의 가장 큰 이유이고, 그밖에 와이파이 자동설정 등의 이유로 배터리가 빨리 소모됩니다. 하여튼 위치서비스를 웬만하면 다 꺼두시고 리퍼서비스 업체에 가시면 업체에서 위치서비스 상태를 확인해보고 리퍼서비스를 해주게 됩니다.

이렇게 하면 29만원을 절약하고 리퍼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새로운 아이폰 모델을 사시려는 분은 상관 없지만, 저처럼 단말기를 좀더 오래 쓰고 싶으신 분은 반드시 무상으로 리퍼서비스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 1년 정도는 배터리 소모 없이 지내실 수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 블로그에도 올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책 놀이 책>, <인문고전으로 하는 아빠의 아이 공부>, <공자, 사람답게 사는 인의 세상을 열다> 이제 세 권째네요. 네 번째는 사마천이 될 듯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