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선교장 중요민속자료 제5호 선교장.
▲ 선교장 중요민속자료 제5호 선교장.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강릉시 운정동 431번지에 소재한 선교장은 중요민속자료 제5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이 선교장은 조선 후기의 전형적인 상류주택으로, 효령대군의 11대손인 전주사람 이내번이 1703년 이곳으로 이주하면서 지은 집이다.

99칸 집이라고 강릉사람들이 이야기를 하는 집을  '선교장(船橋莊)'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뱃머리와 같은 형태의 터에 자리를 잡았기 때문. 선교장은 안채, 사랑채, 행랑채, 별당, 정자 등 상류민가의 전형적인 형태라고 한다.

현 선교장의 건물 가운데 1700년대 초에 건립된 안채는 이내번이 지었으며, 이 안채는 선교장의 건물들이 비교적 화려한데 비해 가장 서민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 안채의 오른쪽으로 연결돼 있는 바깥주인이 사용하는 별당건물인 동별당은, 이근우가 1920년에 지은 'ㄱ'자형 건물이다. 또한 담장 안에 자리한 열화당은 사랑채로, 순조 15년인 1815년에 이후가 지었다.

선교장 선교장의 앞뜰에 높다랗게 자리한 굴뚝
▲ 선교장 선교장의 앞뜰에 높다랗게 자리한 굴뚝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외별당 바깥채인 외별당. 맏아들이 신혼살림을 내면 살던 집이다
▲ 외별당 바깥채인 외별당. 맏아들이 신혼살림을 내면 살던 집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많은 사람들이 찾아드는 선교장

설을 며칠 앞둔 1월 30일에 찾아간 선교장. 전국적으로 연신 영하 10도 밑으로 내려간 나날들이 계속됐지만, 강원도는 그래도 나은 편이다. 그래서인가 선교장 안에는 많은 사람들이 찾아들었다. 10대 300년에 걸쳐 대를 이어 살아가고 있는 전통가옥. 선교장은 낮은 산기슭을 배경으로 각각의 건물들을 배치하고 있다. 각 건물들은 모두 떨어져 구성을 하였으며, 일각문이나 담 등으로 구분이 되었다. 안으로 들어가면 다 연결이 되어있는 듯하지만, 그 건물들은 각각 떨어져 있다는 점이 특이하다.

선교장은 여러 대에 걸쳐서 보수가 되고 새로 증축이 되기도 했다. 그러나 그 모든 건물들은 처음부처 그 자리에 있던 것처럼 보인다. 그만큼 건물 하나를 지으면서도 기존의 건물을 염두에 두었다는 뜻이다.

일각문 선교장은 모든 건물 사이를 일각문으로 경계를 지었다
▲ 일각문 선교장은 모든 건물 사이를 일각문으로 경계를 지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뒤뜰 산의 비탈진 곳을 이용해 건물을 앉힌 선교장
▲ 뒤뜰 산의 비탈진 곳을 이용해 건물을 앉힌 선교장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입장료 내고 들어왔는데 볼 것이 없네."
"그러게 어디를 가나 다 볼 수 있잖아. 서울 가면 이런 집 천지인데."

선교장을 배경으로 연신 사진을 찍고 있던 사람들의 말이다. 볼게 없다는 말에 어이가 없었다. 물론 서울에 가면 볼 수 있는 궁궐에 비교를 할 것인가? 하지만 우리 고택은 아무리 작은 집이라고 해도 그 집에서 느끼는 재미가 있다. 그런 점을 찾아내지 못한다면, 아무리 둘러보아도 재미를 느낄 수가 없다.

안채 1703년 이내번이 지었다는 선교장의 안채. 가장 먼저 지어진 집이다
▲ 안채 1703년 이내번이 지었다는 선교장의 안채. 가장 먼저 지어진 집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서별당 이씨가의 공부방이자. 며느리에게 살림을 물려 준 할머니의 거처이다
▲ 서별당 이씨가의 공부방이자. 며느리에게 살림을 물려 준 할머니의 거처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연지당 연지당의 마당은 받재마당이라 하여 안채로 들이는 쌀이나 곡식을 받을 때 사용하였다. 아래채는 집안 일을 하는 여인들의 거처이다
▲ 연지당 연지당의 마당은 받재마당이라 하여 안채로 들이는 쌀이나 곡식을 받을 때 사용하였다. 아래채는 집안 일을 하는 여인들의 거처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이런 것을 모르면 재미없지'

'문화재는 아는 만큼 보인다'고 한다. 문화재를 볼 때는 미리 안내판을 찬찬히 둘러보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지 못하면 무엇이 무엇인지 알 수가 없기 때문이다. 선교장을 가면 먼저 이런 것을 눈여겨보아야만 한다. 우선은 미로처럼 길이 나 있는 선교장의 일각문은 모두 몇 개인가를 세어보는 재미가 있다. 건물과 건물을 연결하는 일각문의 개수를 아이들과 함께 세어보는 것은 또 다른 재미다.

선교장은 건물마다 그 쓰임새가 다르다. 그리고 선교장을 돌아보면 장대석으로 축대를 쌓고 그 위에 올린 건물과, 그 아래 있는 건물의 용도를 알아보는 것도 재미있다. 집 전체에 있는 굴뚝의 개수를 알아보는 것이나, 일각문을 사이로 각 건물들에 따른 아래채의 방의 개수, 그 방의 용도를 알아보는 것 등도 선교장의 둘러보는 재미를 더해준다.

열화당 선교장의 사랑채이다
▲ 열화당 선교장의 사랑채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곳간채 담 밖에 자리한 곳간채는 여운형 선생이 영어를 가르친 동진학교로 사용이 되었다
▲ 곳간채 담 밖에 자리한 곳간채는 여운형 선생이 영어를 가르친 동진학교로 사용이 되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우리 문화재를 둘러보는 재미는, 그 어떤 것에도 비교를 할 수가 없다. 이런저런 것들을 알아가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특히 고택 답사를 할 때는 그 집이 자리를 한 지형이나, 그 지역의 풍속 등을 알아보는 것도 중요하다. '어디를 가나 다 있다'라는 말처럼 우리 문화재에 대한 무시는 없다. 고택구경, 아이들에게 무엇을 알려줄 것인가를 미리 준비하는 마음이 중요하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