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선진당 류근찬(충남 보령서천)의원은 2일 성명을 내 "충남 이전이 추진되던 수산자원사업단의 주사무소를 부산으로 이전하려는 음모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류 의원은 "현재 출범 준비 중인 수산자원사업단의 주사무소를 대전 또는 충남지역에 두고자 했던 것은 지방사무소가 동․서․남해에 있고, 또 농식품부가 2013년 세종시로 이전해야 하기 때문에 업무효율성 등을 감안한 결정이었다"며 "이는 '수산자원사업단 정관(안)'과 '설립위원회 회의록'을 통해서도 알 수 있는 명백하고 객관적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수산자원사업단은 수산자원을 보호ㆍ육성하고 어장관리 및 기술을 연구ㆍ개발ㆍ보급하는 등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하여 기존 수산과학원 업무 중 관련 사업을 별도로 독립, 법인화하는 것으로 내년 1월 1일 출범할 예정"이라며 "그런데, 이러한 막중한 임무를 수행해야 할 기관을 지역이기주의 때문에 시작부터 뒤흔든다면 제대로 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농식품부가 미리 짜놓은 시나리오대로 일방통행 식으로 수산자원사업단의 주사무소를 대전 또는 충남지역에 두겠다는 당초의 방침을 변경하고 부산이전을 강행하려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보이지 않는 손'의 강력한 힘이 작용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히, 이러한 모든 과정이 '작전'을 진행하듯이 투명하지 못하게 진행되었다는 것은 우리 충청인의 자존심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것일 뿐만 아니라 이명박 대통령이 강조하고 있는 '공정사회'에도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며 "농림수산식품부는 공직자로서의 소신과 원칙을 지키고, 부당한 모든 압력을 단호히 거부하라"고 촉구했다.

 

류 의원은 끝으로 "수산자원사업단의 부산이전이 공식화 발표되기 전이기 때문에 잘못을 바로 잡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는 아직 남아있다"면서 "만약,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 마지막 기회를 살리지 못한다면, 우리 500만 충청도민들은 충청의 자존심을 걸고 모든 역량을 동원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덧붙이는 글 | 대전충남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