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로 출마한 안희정 최고위원이 24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시민공천배심원제가 용두사미의 위기에 처해 있다"며 민주당내 지방선거 후보 공천에서 시민 배심원제의 채택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시민공천배심원제는 민주당이 진보개혁진영의 인사들에게 도전과 기회의 땅이라는 선언이다"라며, "이를 통해 민주당이 진보개혁진영의 중심이 되어야 이명박 정부의 역사 후퇴를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안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당규 개정을 통해 시민공천배심원제를 채택 한 이유를 ▲시민참여를 유도, 당심과 민심의 괴리 극복 ▲기존의 국민참여경선의 폐해 극복 ▲여론조사 방식의 허망함 극복 등으로 압축 설명하면서 지도부가 확고한 의지를 갖고 시민공천배심원제를 추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당원조사와 여론조사만으로는 신진 인사의 진입이 어렵기 때문에 공정한 기회를 주자는 시민공천배심원제를 당 지도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면서 "반면, 현직에 있는 후보자들에게도 아무런 이유 없이 물갈이 되어야 하는 불합리성을 극복하는 것으로 도전자뿐만 아니라 현 챔피언들에게도 공정한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이것이 바로 7번 잡아서 7번을 풀어줬던 제갈량의 지혜이고, 민주당이 진보진영의 중심일 수 있었던 김대중 대통령 지도력의 핵심"이라면서 "우리 지도부는 사람 내리꽂기 식의 전략 공천을 선택해서는 안 된다, 우리 지도부는 도전자와 현직 모두에게 참여의 기회를 보장하는 시민공천배심원제를 확고한 의지를 갖고 추진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대전충남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