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삼성 특검이 정식으로 한남동에 정식 간판을 내걸고 출범하였다. MB특검도 조만간 시작 될 것으로 보인다. 한 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특검 출범에 따른 준비작업이 두 진영간에 상당한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MB 쪽은 끝까지 특검을 막아보려고 당사자들이 헌법소원을 제기하였으나 사실상 패소하였다. 삼성 쪽은 아주 은밀하고 치밀하게 움직인다는 국민일보의 보도가 있었다.

 

특검의 피의자인 삼성과 MB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대한민국 국회가 아무리 제정신이 아니라도 멀쩡한 사람을 특검의 대상으로 삼는 정신병자는 결코 아니라는 사실이다. 뿐만 아니라, 지금도 두 눈 부릅뜨고 있는 청와대 역시 특검에 대해 강력하게 거부하기에는 명분이 부족할 정도로 증거가 드러났다는 사실이다.


그렇다면 삼성이나 MB 모두가 이번 특검을 통해서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을 준수하는 대한민국의 국민이지 대한민국의 특권층이 아니라는 사실을 스스로 깨닫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


“이런 저런 핑계 대지마 입장 바꿔 생각을 해봐” 라는 노래가사가 생각나는 대목이다. 아직은 명확하게 사법부의 판단이 담긴 범죄 행위가 드러난 것은 아니지만 MB는 스스로 증인이 되고 있는 상황이고 삼성은 과거 비서실의 핵심 인사인 김용철 변호사가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벌을 받겠다는 상황이다.


두 피의자의 속마음이야 해볼테면 해보라는 식의 마음일 것이다. 증거가 전혀 없으니 유죄를 인정할 필요는 느끼지 않을지도 모른다. 특검의 특성상 시간이 지나면 적당히 기소를 하고 지나갈 것이고 한사람은 취임을 하면 그만이고 다른 한사람은 돈만 있으면 대한민국에서 안되는 일이 없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좀 머리를 굴려보면 그런 생각은 참으로 어리석은 것이다. 돈 많은 사람이 내 돈 가지고 뭘 하든 지맘이지만 국민들에게 욕먹을 일만 잔뜩 벌려서 이미지를 훼손하는 것은 생각해볼 문제라고 생각된다.


MB도 그렇다. 이제 대통령까지 된 마당에 지난 인생을 반성할게 있다면 국민 앞에  속 시원하게 털어 놓고 가야 하는 것이다. 그런다고 해서 지지자들이 손가락질을 할 것이라고는 보지 않는다. 지난 선거에서 MB 의 지지자들은 의혹이 증폭될 수록 더욱 더 강력한 지지를 보내주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두 피의자 모두 특검만 끝나면 보자고 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특검이 끝난다고 대한민국의 특권층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 대한민국은 돈 많은 순서나 비리가 많은 순서로 대접받는 사회가 아니라 이 사회를 위해서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국민의 존경을 받는다는 것을 가슴속에 새기길 기도해 본다.


사회 지도층이 비리를 저지르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사회적 약자에게 돌아오게 되는 것이다. 대한민국이 비리로 뒤덮이게 되고 비리의 크기는 사회 권력의 크기와 늘 비례하기 때문에 그렇다.


막말로 노숙자가 해먹어 봐야 1000원짜리 한 장 해먹기도 어렵다. 그러나 권력과 돈을 가진 사회의 주류가 그런 생각을 가진다면 결과는 참담한 것이다.


대한민국의 미래가 두 피의자의 마음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이다. 특검 결과와 관계없이 소박한 소망이 이루어지는 대한민국이 되도록 약자를 배려하는 삼성과 MB가 되길 다시 한번 기도해 본다.


축구선수 펠레나 마라도나가 온갖 반칙을 다 쓴다면 그리고 그것이 축구 경기에서 용납된다면 그런 축구는 재미가 없을게 뻔하다. 너무나 일방적이기 때문이다. 삼성이나 MB도 마찬가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