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조갑제 <월간조선> 기자는 20일 밤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인 <조갑제닷컴>에 글을 올려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의 피습 사건과 관련, 노무현 대통령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 석희열
대표적 보수논객 조갑제 <월간조선> 기자가 20일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 피습 사건과 관련 "정치폭력을 비호, 방치해온 노무현 정권의 책임"이라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조 기자는 이날 <조갑제닷컴>에 올린 '좌익폭동비호정권하에서 칼 맞은 박대표'라는 글을 통해 "노 정권은 평택 좌익무장폭동에 대한 군대의 진압을 적극적으로 방해하여 영토의 일부를 김정일의 지휘를 받는 무장폭도들에게 넘겨준 좌파정권"이라고 먼저 포문을 열었다.

그는 "좌익폭도들을 국군이 총칼을 써서 진압하지 못하게 하고 얻어터지도록 한 것은 이 정권이 유사시에는 김정일과 그 추종세력 편에 설 것이라는 악몽을 낳게 한다"면서 "이런 정권이 박 대표의 생명을 보호해줄 것 같지 않다. 국군의 한 특수부대가 그녀를 보호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 박근혜씨가 한나라당의 대통령 후보가 된 이후에 이런 일이 일어났다면 이 사건은 내전적 상황으로 악화될 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김정일과 그 추종세력의 무력도발(서해도발)과 좌익폭동을 사실상 방조해온 김대중-노무현 좌파정권이 있는 한 한국은 항상 내란의 가능성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며 '좌파 경계령'을 내렸다.

조 기자는 이어 "노 정권이 대통령 후보감을 테러범들의 공격으로부터 지켜낼 수 없었다는 것은, 이 정권이 치안유지는 물론 국가 안보를 해낼 실력이 없다는 것을 단적으로 증명한다"며 "이런 의심을 벗기 위해서 노 정권은 우선 평택의 좌익폭동을 비호하는 성명까지 낸 한명숙 총리를 해임하고 평택 사태를 엄정 진압하는 성의부터 보이면서 이 수사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조갑제 기자가 20일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 <조갑제닷컴>에 올린 글 전문이다.

'좌익폭동비호정권'下에서 칼 맞은 朴대표

朴대표에 대한 살인미수는 정치폭력을 비호, 방치해온 盧정권 책임. 김정일의 지령을 받는 좌익무장폭도들에 대한 군대의 엄정진압까지 방해하여 정치폭력을 비호한 盧정권의 수사도 믿을 수 없을 것이다.

한나라당 대표 朴槿惠 의원에 대한 살인미수 테러는 유력한 대통령 후보에 대한 공격이었다. 이는 현직 대통령에 대한 테러에 준하여 조사하여야 할 것이다. 더구나 朴 대표는 부모를 모두 테러로 잃은 여성이다. 대한민국의 공권력을 지휘하는 노무현 정권은 평택 좌익무장폭동에 대한 군대의 진압을 적극적으로 방해하여 영토의 일부를 김정일의 지령을 받는 무장폭도들에게 넘겨준 좌파정권이다. 이런 좌파정권이 김정일보다 더 적대시하는 朴 대표의 생명을 보호해줄 것 같지는 않다. 경찰, 검찰, 국정원은 정권의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에 그래도 비교적 좌파의 침투가 약한 국군의 한 특수부대가 그녀를 보호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마저 든다.

국가의 기초적 임무는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것이다. 그래서 국민들이 스스로 무장을 하지 않고 경찰과 군대를 두는 것이다. 대통령감의 생명도 지킬 수 없는 정권이 보통사람들의 재산과 안전을 지킬 수 없다는 것은 평택 좌익폭동이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

노무현 정권은 김정일 정권과 내통하고 있지 않나 의심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김정일 전위대인 좌익행동 조직의 무장폭동을 적극적으로 비호하는 것이 그 증거라고 보는 이들이 많다. 좌익무장폭도들을 국군이 총칼을 써서 진압하지 못하게 하고 얻어맞도록 한 것은 이 정권이 유사시에는 김정일과 그 추종세력 편에 설 것이라는 악몽을 낳게 한다. 우파 정당과 우파 대통령 후보에 대한 비방에 남북한 좌파정권이 입을 맞추고 있는데 테러에서도 '민족공조' 차원에서 협력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는가.

박근혜 대표에 대한 살인미수 테러에 대한 수사를 이런 정권의 수사기관에 맡긴다는 것은 위험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고 軍檢警 합동수사본부를 둘 수 있는 법적인 근거가 있는지도 명확하지 않다. 국민들과 야당과 언론이 수사상황을 적극적으로 감시해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만약 박근혜씨가 한나라당의 대통령 후보가 된 이후에 이런 일이 일어났다면 이 사건은 내전적 상황으로 악화될 수도 있다. 박근혜 후보가 선거기간중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릴 때 우익으로 위장한 김정일의 공작원이나 친북좌익 조직원이 박근혜씨에게 테러를 가하고 그를 중태에 빠뜨렸다고 가상해보라. 憲政이 붕괴되고 군대가 나와야 하는 사태로까지 악화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는가. 김정일과 그 추종세력의 무력도발(서해도발)과 좌익폭동을 사실상 방조해온 김대중-노무현 좌파정권이 있는 한 한국은 항상 內亂의 가능성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

노무현 정권이 대통령 후보감을 테러범들의 공격으로부터 지켜낼 수 없었다는 것은, 이 정권이 치안유지는 물론이고 국가 안보를 해낼 실력이 없다는 것을 단적으로 증명한다. 이런 국민들의 의심을 벗기 위해서 盧 정권은 우선 평택의 좌익폭동을 비호하는 성명까지 낸 한명숙 총리를 해임하고 평택 사태를 엄정하게 진압하는 성의부터 보이면서 이 수사에 임해야 할 것이다.

박근혜 대표의 쾌유를 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