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무소속 권선택 국회의원
ⓒ 오마이뉴스 자료사진
열린우리당을 탈당한 권선택 의원이 국민중심당으로 가지 않고 무소속으로 남겠으며 또한 5.31 지방선거에서 대전시장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12일 오전 11시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초심으로 돌아가 무소속으로 남겠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국민중심당의 제안을 받고 하나의 대안으로 검토했다"며 "현실적으로 중심당에 가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었고 지인들의 얘기도 들었다. 고민끝에 무소속 잔류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당 입당여부 및 일정과 관련해서는 "지방선거가 끝난 이후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판단해 보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열린우리당 대전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경선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탈당한 후 국민중심당 대전시장 후보로 출마여부를 고민해 왔다.

허탈한 국민중심당, '울고 싶어라'

권선택 의원이 무소속 잔류와 시장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권 의원의 영입에 당력을 집중해 왔던 국민중심당이 실의에 빠졌다.

국민중심당은 그동안 심대평 공동대표 등 당 지도부가 모두 나서 권 의원 영입에 공을 들여왔다. 대전시장 후보 문제로 인물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때 맞춰 권 의원이 탈당한데다 열린우리당 염홍철 대전시장과 대적할 적임자로 평가된 때문이었다.

지난 5일에는 심 공동대표가 권 의원 자택을 직접 방문하는 등 '삼고초려'라는 이벤트를 선보이며 대전시장 후보로 전략공천할 것임을 기정사실화 하기도 했다. 하지만 권 의원이 무소속으로 잔류하면서 전략공천 언급으로 내홍을 겪는 등 당 이미지에 상처만 입게 됐다.

같은 당 대전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남충희 피플퍼스트아카데미(PFA·국민중심당 정책연구소) 원장과 임영호 전 대전 동구청장 등 당 창당 멤버들로부터 거센 반발을 산데다 당 정체성마저 의심받아 온 것.

심 공동대표 등 당 지도부의 판단력과 지도력에도 흠결을 남겼다. 게다가 선거가 임박한 가운데 대전시장 후보를 원점에서 다시 찾아야 하는 부담까지 안게 됐다.

결국 권 의원이 국민중심당에 평지풍파만 일으킨 셈이 됐다.

국민중심 "권선택 변심은 집권세력의 공작"
민주노동당 "구시대 정치에서 비롯된 일"

권선택 국회의원이 무소속 잔류 의사를 밝힌 데 대해 국민중심당은 "집권세력의 공작정치"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반면 민주노동당은 "국민중심당의 1인보스 정치의 현실을 보여준 사례"라며 국민중심당를 겨냥했다.

국민중심당은 12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열린우리당을 탈당한 권선택 의원의 무소속 잔류와 대전시장 불출마 선언은 우리나라 정치 현실이 얼마나 척박하고 괴기스러운가를 보여주는 한 편의 드라마"라며 "외부로부터 압력을 받았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규진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권 의원은 심대평 대표와 만남을 통해 중심당에 입당하기로 확고한 입장을 표명했고, 오는 13일 서울에서 입당식을 치른 뒤 14일에는 대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대전시장 출마를 선언하기로 일정까지 합의돼 있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성명은 이어 "권 의원의 상식을 벗어난 태도 돌변에 유감과 실망을 느끼면서도 보이지 않는 권력의 음흉한 공작정치의 손길이 훼절을 가져온 것이 아닌가 통탄해 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국민중심당 대전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남충희 피플퍼스트아카데미(PFA. 국민중심당 정책연구소) 원장도 이날 성명을 통해 "결혼 전날 급작스럽게 파혼을 선언한 것으로 치졸하고 음흉한 정치공작이 자행되고 있다는 느낌을 떨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시장예비로 등록한 임영호 전 대전 동구청장은 "어제 조찬을 같이할 때만해도 중심당을 전제한 속에서 상호 상생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하루아침에 입당을 거부한데 대해 당혹스럽기 그지없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두 후보는 권 의원의 입당을 하지 않음에 따라 시장 출마준비를 다시 서두르고 있다.

반면 민주노동당 대전시당은 논평을 통해 "권 의원의 불출마선언은 장기적인 정치활동을 염두에 둔 판단으로 보여진다"며 "영입을 추진하던 심대평 공동대표와 국민중심당은 '닭 쫓던 개' 심정이 됐을 것"이라고 국민중심당의 속을 긁었다.

논평은 이어 "이번 사태는 '선거에서 이기고 보자'는 식의 국민중심당의 구시대 정치행위에서 비롯된 일로 당대표 중심의 보스정치의 적나라한 현실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의원은 국민중심당의 성명과 관련 이날 불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5일 공식적인 입당제의를 받고 번민해 왔다"며 "심대평 대표에게는 죄송하지만 정치는 길고 멀게 봐야 한다고 스스로 판단했다"고 심경 변화의 배경을 밝혔다.

권 의원은 "여권의 외압은 없었다"며 "지엽적인 것보다 본질적인 것에 대해 고민을 해 온 만큼 심 대표도 이해하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