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봄 독도파문에 이어 일본의 새 왜곡역사교과서 채택 여부로 뒤숭숭한 요즘 KBS가 광복 60년 특집 <가요무대> '남인수 헌정무대'를 방영해 우리를 어리둥절케 하고 있다.

운다고 옛사랑이 오리오마는/ 눈물로 달래보는 구슬픈 이 밤.
고요히 창을 열고 별빛을 보면/ 그 누가 불러주나 휘파람소리.


경남문화예술회관을 가득 메운 진주시민들, 고향이 낳은 불세출의 명가수 남인수의 히트곡 '애수의 소야곡'을 함께 부르는 감회가 사뭇 남다를 것이다. '꼬집힌 풋사랑', '감격시대', '낙화유수', 그리고 '이별의 부산정거장'까지 그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주옥같은 노래들은 분명 한국인의 노래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한국의 가요황제 남인수가 진주의 자랑이요, 대한민국의 국민가수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 더욱 KBS가 광복특집으로 민족의 가수라고 자리매김하는 데 대해서는 더 더욱 수긍할 수가 없다.

진주, 경상남도 진주는 역사의 고장이요 충절의 땅이다. 400년 전 임진왜란 당시 진주성을 지키기 위한 진주민들의 투혼은 우리 역사의 자랑이며, 진주성을 지키기 위해 호남에서까지 달려간 김천일, 최경회, 고종후 같은 명장들이 끝까지 싸우다 최후엔 남강 푸른물에 차례로 몸을 던진 충절의 땅이다. 그리고 논개의 충절에 이르면 숙연함이 가슴을 저미게 한다. 애국심은 진주의 자존심이다. 그런데 남인수는 친일가수다. 일본제국과 천황을 위해 노래했기 때문이다.

여기 반도의 아들, 딸들에게 제국군인 되자며 당시 대표적인 친일가수 백년설과 함께 남인수가 목놓아 부르는 박시춘 작곡의 '혈서지원'을 들어보자.

무명지 깨물어서 붉은 피를 흘려서/ 일장기 그려놓고 성수만세 부르네.
한 글자 쓰는 사연 두 글자 쓰는 사연/ 나라님의 병정되기 소원입니다.


내선일체 영화주제가 '그대와 나'. 조선지원병 실시기념 노래 '이천오백만 감격'도 남인수가 부른 친일가요다. 방송의 광복특집이라면 당연히 조국광복을 위해 고생하신 애국지사나 선열들을 기리는 뜻깊은 자리가 되어야 한다.

그런데 친일가수를 민족가수로 둔갑시키고 그의 고향에 가서 헌정무대를 만들고 미국에 있는 유족에게 국민의 가수 헌정기념패까지 주겠다는 KBS. 평소 정연주 사장답지 않다. 이제 정 사장은 헌정기념패에 새겨진 자신의 이름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이쯤 얘기하다 보면 분명 볼멘소리가 나온다. "남인수가 얼마나 좋은 노래를 많이 불렀는데 그까짓 거 뭐 대단한 거라고, 그리고 그때가 언제인데 그만 잊자." 우리 사회에 팽배해 있는 온정주의와 적당주의가 사회정의와 민족정통성을 훼손하고 우리의 삶을 힘들게 만든다.

프랑스의 나치협력자 청산은 연예계도 예외가 아니었다. 유명한 배우 샤샤 퀴트리는 재판에서 '혐의없음' 판결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의혹을 못 푼 시민들이 그의 촬영차량을 세우고 벨쿠르 광장에 세워진 반나치저항운동기념탑으로 끌고가 샤샤를 강제로 추도묵념하도록 하는 모욕을 준다. 최소 1만명 이상을 처형한 프랑스의 나치협력자 청산은 오늘날 정의가 살아 숨쉬는 당당한 자유민주국가의 초석이 되었음은 말할 것도 없다.

잘못된 과거를 청산 못한 오늘 우리는 새로운 역사왜곡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역사왜곡이 섬나라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다.

어제를 말하는 역사는 오늘을 설명하고 오늘의 삶은 내일의 조타수이다. 오늘 다시 일본이 야수의 발톱을 부산 땅에 덥석 올려놓는다면 우리 국민들은 어떠한 모습일까?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합창하듯 모든 국민이 선뜻 귀한 내 몸을 조국을 위해 던져버릴까?

조국과 민족해방을 위해 총칼로 위협하는 일제에 용감히 항거하다 고문과 중형으로 옥사하거나 불구가 되어 평생을 한과 고통으로 살다 간 애국선열이나 생존해 계신 애국지사들께 우리의 존경심은 너무도 인색하다. 뒤틀린 우리의 역사를 바로잡는 일이 이 분들에 대한 우리들의 도리일 것이다.

빼앗긴 조국에서 황국신민, 내선일체를 외치며 일제에 빌붙어 자신의 부귀와 안녕만을 쫒던 친일파들이 반드시 망하게 된다는 너무도 당연한 진리를 우리는 정녕 기대할 수 없을까. 가수 남인수에게 줄 번쩍이는 헌정기념패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한데 '독립유공자 후손 60%가 무직'이라는 신문기사가 왠지 야속하게만 보인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