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좋은 일도 하나 일어나지 않으면서 날씨만 좋은데 출근길에서 펴든 신문 한귀퉁이의 운세는 여전히 '귀인을 만난다'로 시작한다. 도대체 어떤 귀인을 이야기하는 건지 봄가뭄만큼이나 속만 타들어간다.

회사로 배달되어오는 소포나 이메일 하나도 나를 향한 것은 없고... 아무 변화없는 5월, 가정의 달이다.

이번 여름이 오기 전에 나도 진짜 귀인을 만나 볼 수는 있는 건지.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