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자친구' 송혜교, 돋보이는 순백미 배우 송혜교가 21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제작발표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여자와 자유롭고 맑은 영혼을 가진 남자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이야기를 담은 감성멜로 드라마다. 28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배우 송혜교씨가 2018년 11월 열린 tvN 드라마 <남자친구> 제작발표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배우 송혜교씨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함께 8년 전부터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 교수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광복절을 맞아 "중국 중경 임시정부 청사에 한국어 및 중국어로 제작된 안내서 1만 부를 기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서 교수는 "지난 8년 전부터 늘 광복절 때마다 진행해 온 일이 하나 있다"면서 "송혜교씨와 함께 전 세계에 널리 퍼져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하는 일"이라고 소개했다.

서 교수는 "그러고 보니 벌써 혜교씨와 함께 17번째 안내서를 발간하게 됐다"면서 "한류스타로써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정말 좋은 선례를 만들어주고 있는 분"이라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서 교수는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라면서 "하지만 우리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남아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지켜 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기증한 안내서에 대해 서 교수는 "중경 임시정부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들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이동 경로가 소개되어 있고, 한국 광복군 창설 및 활동 등을 전면컬러로 이해하기 쉽게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서경덕 교수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개한 충칭 임시정부 한글 안내서
 서경덕 교수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개한 충칭 임시정부 한글 안내서
ⓒ 서경덕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