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당정협의 참석한 조국 민정수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협의"에 참석한 모습.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6일 권력기관 개혁과 관련해 "(참여정부) 당시나 지금이나 개혁 의지의 확고함은 동일하다"라며 "그러나 지금은 국민의 지지가 더 높고, 당정청의 협력과 단결은 훨씬 튼실하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참여정부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의 발언을 인용하며 이같이 말했다. 

조 수석은 "2017년 5월 11일 민정수석비서관으로 부임하기 전후 읽었던, 2003년 1월 23일 문재인 민정수석비서관 내정자(당시 만 50세)의 일문일답을 다시 읽는다"라며 "특히 '제도개혁에는 검찰, 경찰, 국정원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부분"을 소개했다. 조 수석은 '문 민정수석 내정자, "검찰, 국정원도 개혁 대상"'이란 제목의 2003년도 기사를 함께 올리기도 했다.

조 수석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2019년 2월 15일 국정원·검찰·경찰 개혁전략회의 모두발언 말미에서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국민의 눈높이까지 쉼 없이 개혁을 해나가야 합니다. 모두 함께 지치지 말고 추진해갑시다'라고 호소했다"라면서 "결국은, 모든 것은 국민의 힘으로 해결된다"라고 했다.

지난달 말 여야의 극심한 대립 속에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 국회 패스트트랙에 지정됐지만, 이후 검찰과 경찰이 첨예한 대립을 이어가는 등 권력기관 개혁은 아직 갈 길이 먼 상태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