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 장애인협회 주관 장애인의 날 행사에 참여한 각 기관장 및 시민들

 

20일 제 29회 장애인의 날을 맞이하여 광주 장애인종합복지관 체육관2층에서 장애인 한마당 잔치가 열렸다. 광주장애인총연합회(사단법인, 정병문 회장)에서 주관한 이날 행사는 '희망행진 2009'라는 주제로 행사관계자 및 자원봉사단을 비롯한 약1000명이 모인 가운데 화합의 한마당이 펼쳐졌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다양한 시상과 더불어 장학금 수여식이 있었다. 연합회 장학금으로 임영기 외 24명에게 총 500만원의 장학금이 수여되었으며, 유공자 표창에는 광주광역시 시장표창으로 김영택, 박향숙, 주광자, 이양주, 안민수, 양배, 주정훈, 강미영, 조태형, 이혜진 등 10명이 수상했다.  광주광역시의장 표창에는 임경순, 정병철, 김재원씨 등 3명이, 광주장애인총연합회장상 표창에는 전형수(광주사회복무요원)외 4명이 수상하였다.

 

 장애인의 날을 맞이하여 장학금 및 봉사와 헌신을 아끼지 않는 기관 및 개인들에게 공로패 등 전달하고 있다

 

또한 장애인들을 위한 봉사와 헌신을 아끼지 않은 공로로 신천지 예수교 광주 시온교회와 광주전남지방병무청이 감사패를 받았으며, 장애인협회 발전을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은 공로로 김형기(사, 광주동구장애인협회장/동구의회 부의장)씨가 공로패를 전달 받았다.

 

정병문 장애인총연합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장애인 차별 금지법이 시행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정작 장애인을 위해 나아진 것은 눈에 띄지 않고 있으며 국가 인권위원회마저 축소하고 있어 아직도 우리 사회에서 장애인을 위한 봄은 오지 않고 있다"고 말하고 "아직도 장애인에 대한 차별이 많이 있지만 우리 주위에는 장애를 극복하고 차이를 넘어 차별없는 사회를 열어가는 많은 사람들이 있어 좋은 본이 되고 있다"며 "장애인들이 힘을 합쳐 다함께 희망의 새로운 세계를 향해 달려가자"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