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부여경찰서ⓒ 인사이트부여
 

지난 3년간 부여 규암면 일대의 빈집을 골라 수차례 금품을 훔친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부여경찰서는 지난달 29일 2017년부터 3년간 총 9회에 걸쳐
규암면 일대 빈집에서 1,200만원 상당의 현금과 금품을 훔친 혐의로
A씨(32,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20일 규암면에서 접수된 절도피해신고 탐문 중,
목격자가 없고, 낮시간대 범행이 이뤄진 점 등이
2017년부터 벌어진 사건과 유사해
동일범의 소행으로 판단,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폐쇄회로 CCTV 분석 중,
범행장소와 다소 떨어진 마을회관 앞에서
거동이 수상한 젊은 남성을 발견,
인근 정류장을 집중 파악해 A씨의 이동경로를 확인했다.
A씨는 새벽시간대의 기차와 버스를 이용,
대구와 대전, 논산을 경유, 부여로 이동했다.

경찰은 A씨가 대구에 거주하고 있다고 판단,
대구역 인근 번화가의 CCTV를 분석해
2일간의 잠복수사 끝에 모텔가 인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부여경찰서 관계자는 "새벽시간대 대중교통이용과
장시간 이동에 시간을 들인 점 등은
CCTV를 피하려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로 보인다"며
"체포당시 현금은 이미 사용, 금품 등은
사용하다 버리거나 되팔아 탕진했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사이트부여에도 송고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