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11월 1일부터 교원능력개발평가가 시작됩니다.
저는 교원능력개발평가에 반대합니다.
교원능력개발평가는,
교장, 교감, 교사를 문항에 맞추어 평가하는 것입니다.
학부모님이나 학생들은 이 평가로,
능력없는 교사가 걸러질거라고 생각하십니다.
선생님들이 변화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교직에서 물러나야 할 교사는 우리 스스로가 잘 알고 있기에 그러한 인사 시스템을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변화가 아닌 상처를 주는 평가는 의미가 없습니다.

이 평가는, 정확한 평가가 될 수가 없어요.
아이가 학교를 힘들어하는 이유가 오직 선생님 때문일까요?
공부를 못하는 이유가 아니면, 감정이 복잡한 이유가 모두 선생님때문일까요?
담임교사는 꾸준히 알 수 있다고 가정하더라도 교과전담 선생님이나 교장 교감선생님의 모습은 어떻게 평가하시나요? 입소문으로 혹은 어떤 한 장면만 보고 평가하게 되지 않나요?
그 평가가 제대로 된 평가일지 한 번쯤은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학부모님, 아이들, 교사 세 주체 모두 불편한 상황입니다. 심지어 작년에는 중학생들이 신규 교과전담교사를 성희롱하는 발언을 단체로 적어 선생님이 충격으로 사표를 내시기도 했어요. 이건 정말 극단적인 예이지만 자신을 가르치고 이끌던 선생님을 '평가해봐라'라고 한다면 아이들도 순간 혼란스럽고 진정한 목적을 잊은채 자신만의 수단으로 생각해버릴 수도 있습니다.

과연 이 평가의 취지는 뭘까요?
이 평가로 인해 인사상의 불이익은 거의 없습니다. 형식적으로 소개자료를 올리고, 아이들이 평가한 것을 교사에게 전달하고, 그 자료를 바탕으로 형식적인 계획서를 작성합니다.
심지어 안해도 상관이 없습니다.(적어도 지금까지는요.)

이런 교육적 시스템을 적용할 때는 세 주체(학교&교사, 학생, 학부모)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길 바랍니다.
올해는 모바일로 더 간편하게 할 수 있다는 홍보보다는,
내년 교육활동에서 이런 점이 개선되면 좋겠다, 올해 이런 점이 좋았으니 이어가면 좋겠다 등등의 논의하는 시간과 상황을 만들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평가'의 잣대를 들이대면 신뢰도, 타당도가 적용이 되는데 우리들이 하는 교육에서 그런 면들을 모두 고려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듭니다.

올해에도 어김없이 평가화면 처음에 교육활동 소개자료를 적으라고 합니다.
저는 이렇게 썼습니다. 
교육활동 소개자료
교원능력개발평가를 반대합니다.
교사, 학생, 학부모는 서로 '평가'하기 보다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논의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므로 이런 평가 시스템이 매우 불편하고 수긍이 되지 않습니다.
서로를 위해 발전적인 이야기를 마주 보고 할 수 있는 교육현장이 되길 바랍니다.

많은 선생님들이 반대해주시면 좋겠습니다.
나는 좋은 말만 쓰고 평가 잘 해주니까 해도 된다고 생각하지 마시고 학부모, 학생 모두 반대해주시면 좋겠습니다. 그건 서로를 위한 행동이 될 수 없습니다.

저도 중간에 부장업무를 맡으며 울며 겨자먹기로 평가를 '받은'적이 있었습니다. 좋은 내용들만 적혀있었지만, 그 말을 바라고 일 년을 열심히 아이들과 함께 살아온건 아니었습니다. 칭찬을 왜 '평가'의 틀에서 하게 만드십니까? 비판을 왜 '평가'의 틀에서 하시나요? 비판이 맞나요? 비난이 아니구요?

후배교사들에게 이렇게 써도 된다고 말해도 어려워 합니다. 불이익을 볼까 눈치도 보고, 혹시라도 강성으로 낙인찍힐까 걱정도 합니다.
그렇지 않음을 말해주고 싶고, 교사들도 자신의 의견을 주장하고 필요한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함께 말 할 수 있는 문화가 되면 좋겠습니다. 찬성하는 입장도 있고, 반대하는 입장도 존재하는 게 맞으니까요. 세상은 변하고 아이들은 변하는데 우리는 우리만의 우물에 갇히면 안되지 않을까요?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