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 사진 조연섭기자

[현장] 야외 설치미술을 통해 세계지도에 동해, 한국해로 표기되는 그날까지 국민운동 차원에서 접근하는 야외 설치미술전이 25일 독도의 날에 개막해 화제다.
 
ⓒ 사진 조연섭기자

시민운동은 여러가지 행위로 각종 이슈들을 공론화하고 그 중심에 시민들이 나서 해결하곤한다. 이번에 진행되는 야외 설치 미술전은 문화예술 프로그램으로 사회적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려는 움직임이다.
 
ⓒ 사진 조연섭기자

이 설치미술전은 평소 동해태생 홍익대 출신의 정명교 설치미술가를 중심으로 평소 함께 고민해오던 회원들로 뭉친<'동해청년작가회>'라는 단체가 그 중심에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이번에 설치되는 야외 설치 미술전은 2018 I Love Dong hae-Sea Of Korea 일곱 번째 전시로 10월 25일, 118주년이 되는 독도의 날에 동해바다를 대표하는 강원도 동해시의 묵호항 수변공원 일대에서 펼쳐진다.
 
ⓒ 사진 조연섭기자

동해청년작가회가 주최하고 강원도와 동해시, 강원문화재단이 후원하는 이번 설치미술전은 작가들의 작품과 시민, 학생 200여명이 참여한 작품이 깃발로 제작돼 동해바다의 바닷바람이 완성하는 하나의 거대한 설치작품으로 구성 된다.
 
ⓒ 사진 조연섭기자

"동해청년작가회 정명교회장은 "세계지도에 동해, 한국해로 표기되는 그날까지 끊임없이 매년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며, 보다 적극적이고 관람자에게 직접 다가가는 다양한 소통의 방식으로 행해지는 새로운 전시문화를 개척 해 갈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 사진 조연섭기자

한편 이 야외 설치미술전은 는 오는 10월 29일까지 계속된다.
 
ⓒ 사진 조연섭기자

사진 조연섭기자
 
ⓒ 사진 조연섭기자
 
ⓒ 사진 조연섭기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