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용안내

당신의 손끝에서부터 ‘뉴스’가 만들어집니다. 여러분이 편집자가 되어 좋은 글에 ‘추천’을 눌러주세요.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입니다. '좋은 글인데 아깝다'라고 생각된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추천을 많이 받은 글은 주요기사로 배치될 수 있습니다.(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 정지현
ⓒ 정지현
국내에 관찰되는 새들은 500여 종에 이른다. 이 중에 가장 아름다운 새를 찾으라면 열 손가락 안에 들어갈 만한 새가 대전에서 확인되었다. 핑크빛의 아름다운 깃털을 가진 양진이가 그 주인공이다. 미인으로 알려진 황진이와 이름도 비슷한 양진이는 미모도 밀리지 않을 듯하다.

대전에서는 그동안 확인된 적이 없다. 대전환경운동연합과 한남대 야생조류연구회는 대전의 만인산에서 월동 중인 양진이를 1월 15일 확인하고 3월 20일까지 머물고 있는 것을 만인산 기슭에서 확인했다.

국내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종이지만 대전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확인된 양진이는 핑크빛의 수컷과 녹청색의 암컷 한쌍이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추천추천
당신의 손끝에서부터 ‘뉴스’가 만들어집니다. 여러분이 편집자가 되어 좋은 글에 ‘추천’을 눌러주세요.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입니다. '좋은 글인데 아깝다'라고 생각된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추천을 많이 받은 글은 주요기사로 배치될 수 있습니다.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