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부산경남

포토뉴스

새해에는 부산 일본영사관 앞 수요시위가 더 많이 열린다. 부산겨레하나가 12일 일본영사관 평화의소녀상에서 2022년 수요시위 선포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김보성

일본의 전쟁범죄 사죄배상을 요구하는 부산 일본 외교공관 앞 수요시위가 새해에 더 확대된다. 30주년을 맞은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수요시위의 의미를 되새긴 부산지역 시민단체는 "더 적극적인 연대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우리가 2022년 수요시위에 나서는 이유

부산 평화의 소녀상 설립에 함께한 시민단체인 부산겨레하나는 12일 부산 일본영사관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소녀상 지킴이들이 매월 두 번째 수요일에도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를 개최하기로 했다"라고 선포했다.
 
부산겨레하나는 반성없는 일본에 맞서 피해자들과 함께하는 연대가 더 절실하다는 의견이다. 이들은 이날 공개한 입장문에서 "겹겹의 시간과 공간을 의연하게 지킨 피해자들의 용기와 어떤 공격·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함께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한다"라고 밝혔다. 반면 일본 정부를 향해선 "반성은커녕 역사를 지우고, 피해자들을 모욕하며 평화비 철거와 설치방해를 노골적으로 하고 있다"라고 규탄했다.
 
한일 합의 이행을 압박하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발언에도 분노를 쏟아냈다. 앞서 지난 2021년 12월 29일 기시다 총리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적어도 국가 간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지금부터 어떤 논의도 무의미해질 것"이라며 한일 합의를 거론했다.

박보혜 부산청년겨레하나 대표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우리 민족이 끝이라고 말할 때까지 결코 끝난 게 아니다"라며 일본 정부의 일방적 태도를 비난했다.
 
새해에는 부산 일본영사관 앞 수요시위가 더 많이 열린다. 한일'위안부'합의 폐기, 일본의 전쟁범죄 사죄배상을 요구하며 일본영사관 후문에 세워진 부산 평화의 소녀상. 추운 날씨에 한 시민이 만든 목도리를 둘렀다. ⓒ 김보성
 
새해에는 부산 일본영사관 앞 수요시위가 더 많이 열린다. 부산겨레하나가 12일 일본영사관 평화의소녀상에서 2022년 수요시위 선포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김보성

국내 극우단체의 노골적 시위 방해 역시 비판의 도마 위에 올랐다. 최근 서울 수요시위 논란은 이번 부산수요시위 확대의 결정적 배경이 됐다. 이른바 '정의연 사태' 이후 극우단체들은 수요시위 집회 장소를 선점하면서 계속 고의적 충돌을 일으켜왔다. '반일은 정신병', '흉물 소녀상 철거', '위안부 사기 책임자를 처벌하라' 등 피해자들을 두 번 울리는 구호가 현장에 난무하고 있다.

"독일 등의 사례처럼 극우단체 역사부정도 처벌해야"
 
부산겨레하나는 네오나치 등 역사부정주의자를 강력하게 처벌하는 독일 등의 사례처럼 "이들의 왜곡을 더는 좌시해선 안 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극우단체의 행동은 1991년 8월 14일 고 김학순 할머니가 최초로 피해 사실을 알린 이후 이어진 수요시위의 의미를 폄훼하고 일본을 옹호하는 행태라는 지적이다.
 
홀로코스트 등 나치 범죄를 목격한 유럽의 나라들이 관련 처벌법을 마련한 건 과거사에 대한 뼈아픈 반성의 산물이다. 독일은 1985년 제정된 형법 130조 3항(국민선동혐의)을 통해 나치를 옹호하거나 찬양하는 경우 5년 이하의 징역형 혹은 벌금형에 처한다.

오스트리아 역시 1947년 제정된 '나치 금지법'으로 나치 조직의 부활을 기도하면 10년 이상 20년 이하의 징역형을 내리고 있다. 유럽연합도 1996년 인종주의 방지 등 협약을 맺었다. 나치를 탄생시킨 지난날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의도였다.

지은주 부산겨레하나 공동대표는 "자유연대, 엄마부대, 무슨 단체 등의 방해가 심해지고 있다. (극우세력이) 30년 수요시위 역사를 뒤집고 싶어 하지만, 우리의 연대는 강고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경찰과 정부를 향해 "이러한 망나니 같은 짓을 두고 볼 게 아니라 공권력을 투입해서라도 이들의 역사 왜곡을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행사 마지막에 참가자들은 매주 둘째 주 수요일 수요시위의 시작을 알리는 의미로 '일본은 사죄하라', '끝까지 함께하겠습니다'라는 손피켓을 일본영사관을 향해 높이 들었다. 그리고 "진정으로 사죄하고 배상할 때까지", "전범들의 진정한 사죄까지 싸워나갈 것", "더 많은 이에게 알려내겠다"라는 등의 다짐 글을 직접 적어 공개했다.
 
새해에는 부산 일본영사관 앞 수요시위가 더 많이 열린다. 부산겨레하나가 12일 일본영사관 평화의소녀상에서 2022년 수요시위 선포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김보성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