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정치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병역사기 스티브 유, 입국반대' 써붙인 조경태 ⓒ 남소연

병역기피 논란으로 입국 금지된 가수 유승준(43·미국명 스티브 유)씨에게 내려진 비자발급 거부가 위법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온 가운데,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수 유씨에 대해 "더 이상 대한민국을 기웃거리지 말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병역사기, 스티브 유, 입국반대' 문구를 내걸고 회견장에 선 조 의원은 "유씨의 병역사기 사건에 우리 국민들은 물론 정부 마저 속아 넘어갔다. 대한민국을 상대로 한 사기 행각은 병역의무를 다 한 우리 젊은이들에게 엄청난 박탈감을 줬다"면서 "지난 8일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이 유씨의 입국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신성한 국방의 의무가 훼손되지 않도록 조속히 출입국 관리법을 개정하겠다"라며 "병역 회피를 위해 조국을 버리는 자는 더 이상 대한민국에 들어올 수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