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난민 혐오 현상' 이야기 꺼낸 정우성 ⓒ 남소연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우리 곁의 난민' 더불어민주당 청년정책 토크콘서트에 참석했다.

이날 정우성은 '대한민국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다고 하여 난민을 수용할 의무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딱 잘라서 말하면 없다, 그러나 국제적 위상과 상관없이 우리가 난민을 돕는다면 우리나라가 국제적으로 도약해 나갈 때 혹은 해외에 있는 우리 국민의 인권을 보호해야 할 시기가 왔을 때 유리한 자리를 잡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난민 사태가 크게 와닿지 않는데 더 많은 사람이 직접적이고 가깝게 느낄 방법이 있을까'라는 질문에 "나에게, 우리에게, 국가에 이런 일이 생겼을 때 '제3국에서 우리를 어떻게 받아주면 좋을까?'를 생각하면 답을 쉽게 찾을 수 있을 것 같다"라면서 난민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부탁했다.
 
'난민 혐오 현상과 난민 실태' 주제발표한 정우성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 전국대학생위원회 공동주최 청년정책 토크콘서트 '우리 곁의 난민'에 참석해 '제주 난민 사례로 보는 난민 혐오 현상과 난민 실태'에 관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 남소연
 
'우리 곁의 난민' 토크콘서트 참석한 정우성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 전국대학생위원회 공동주최 청년정책 토크콘서트 '우리 곁의 난민'에 참석해 난민이 말하는 난민 문제에 관한 발제를 듣고 있다. ⓒ 남소연
 
'난민 혐오 현상과 난민 실태' 주제발표한 정우성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 전국대학생위원회 공동주최 청년정책 토크콘서트 '우리 곁의 난민'에 참석해 '제주 난민 사례로 보는 난민 혐오 현상과 난민 실태'에 관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남소연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