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사회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 이희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량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임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조 회장은 종로구 평창동 자택경비를 맡은 용역업체에 지불할 돈을 그룹계열사인 정석기업이 대신 지급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고 있다. 이날 경찰에 출석한 조 회장은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로 조 회장은 올해 들어 세 번 포토라인에 섰다. 그는 지난 6월 28일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불려갔으며 7월 5일에는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취재진은 12일 조 회장에게 '이번이 세 번째 조사인데 회장직을 유지할 계획인가'라고도 물었지만 그는 "지금 말할 시기는 아니다"라고만 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량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임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량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임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량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임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량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임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량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임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량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임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량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임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