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백원우, 송인배 비서관의 커넥션 밝혀야' 메모하는 배현진 배현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 등 비대위원들의 발언 요지를 수첩에 메모하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날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동안, 배 대변인은 수첩에 '백원우, 송인배 비서관의 커넥션 밝혀야'라고 적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드루킹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 집무실과 관사를 압수수색한 데 대해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이제라도 특검 수사가 본궤도로 가고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 지사 뿐만 아니라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 송인배 정무비서관에 대해서도 드루킹과의 커넥션이 반드시 규명되어야 한다"며 "이 정권이 어떤 수단과 방법을 통해서 드루킹 게이트의 본질을 물타기하고 특검을 방해하려고 해도 국민적 의혹이 계속되는 한 진실을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 남소연
수첩 메모하는 배현진 한국당 대변인 배현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맨 오른쪽)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 등 비대위원들의 발언 요지를 수첩에 메모하고 있다. ⓒ 남소연
배현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 등 비대위원들의 발언 요지를 수첩에 메모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날 회의에서 마이크를 잡자, 배 대변인은 수첩에 '백원우, 송인배 비서관의 커넥션 밝혀야'라고 적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드루킹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 집무실과 관사를 압수수색한 데 대해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이제라도 특검 수사가 본궤도로 가고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 지사 뿐만 아니라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 송인배 정무비서관에 대해서도 드루킹과의 커넥션이 반드시 규명되어야 한다"며 "이 정권이 어떤 수단과 방법을 통해서 드루킹 게이트의 본질을 물타기하고 특검을 방해하려고 해도 국민적 의혹이 계속되는 한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크 잡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김 원내대표는 이날 드루킹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 집무실과 관사를 압수수색한 데 대해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이제라도 특검 수사가 본궤도로 가고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 지사 뿐만 아니라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 송인배 정무비서관에 대해서도 드루킹과의 커넥션이 반드시 규명되어야 한다"며 "이 정권이 어떤 수단과 방법을 통해서 드루킹 게이트의 본질을 물타기하고 특검을 방해하려고 해도 국민적 의혹이 계속되는 한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 남소연
수첩 메모하는 배현진 한국당 대변인 배현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 등 비대위원들의 발언 요지를 수첩에 메모하고 있다. ⓒ 남소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