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민족·국제

포토뉴스

남-북 정상, 군사분계선 사이에 두고 첫만남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첫 만남을 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남-북 정상, 군사분계선 사이에 두고 첫만남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첫 만남을 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기사보강 : 27일 오후 1시 15분]

[판문점 공동취재단 / 구영식]

4.27 남북정상회담 오전 일정이 27일 오전 11시 55분에 끝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15분에 정상회담을 시작해 그로부터 100분 만인 오전 11시 55분 오전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전 정상회담을 끝내기 전 마무리 발언에 나선 김 위원장은 "우리 도로라는 게 불편해서 고저 비행기로 오시면 제일 편안하니까, 이제 (문 대통령이 평양에) 오면 공항에서 영접의식을 하면 잘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평양 방문을 제안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10일 청와대를 방문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서도 "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 달라"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이 "그 정도는 남겨놓고 (평양 방문에) 닥쳐서 논의하는 맛도 있어야 한다"라고 응수하자 김 위원장이 웃음을 터뜨리면서 "오늘 여기서 다음 계획까지 다 할 필요는 없다"라고 화답했다.

웃음 터진 남-북 정상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장식 작가의 '금강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활짝 웃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오늘 아주 좋은 논의를 많이 이뤄서 우리 남북의 국민들에게,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아주 (큰) 선물이 될 것 같다"라고 정상회담 결과에 기대감을 피력했다.

김 위원장도 "물론 많이 기대했던 분들한테는 이제 시작에,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겠지만 우리 오늘 첫 만남과 오늘 이야기한 게 발표되면 기대했던 분들이 조금이나마 만족을 드렸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전 11시 57분께 회담장소인 판문점 남측의 평화집에서 나왔고, 대기하던 벤츠 차량에 올라탔다. 그를 태운 차량은 경호원 12명의 경호를 받으며 자유의집 우회도로를 통해 판문점 북측으로 빠져 나갔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각각 판문점 남측과 북측에서 오찬을 한 뒤 오후에 정상회담을 이어간다. 양 정상은 오후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단둘이서 도보다리까지 산책하면서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오후 정상회담 전 예정됐던 기념식수는 오후 4시 30분으로 미뤄졌다.

프레스센터에 중계되는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27일 오전 경기도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에 마련된 대형 모니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는 장면이 생중계되고 있다. ⓒ 유성호
국내외 기자들, 휴대폰 들고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찰칵' 27일 오전 경기도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에 마련된 대형 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장면이 생중계되자, 국내외 취재기자들이 이를 지켜보며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 유성호
남북 평화의 시대 염원하는 인간 띠잇기 고양 시민들이 27일 오전 경기도 일산 킨텍스 앞에서 남북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하며 한반도 단일기 띠잇기를 진행하고 있다. ⓒ 유성호
[2018 남북정상회담특별취재팀]

취재 : 황방열(팀장) 구영식 안홍기 유성애 신나리
오마이TV : 이승훈 김종훈 정교진 조민웅 김혜주
사진 : 권우성 유성호 이희훈
편집 : 박수원 김지현
그래픽 : 고정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