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서울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서강대 총학생회 시국선언 "지금이야말로 국가적 비상상태" ⓒ 유성호


최순실씨의 국정 농단 파문이 갈수록 커지면서 전국에서 시국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의 모교인 서강대 총학생회가 "민주주의가 위협받는 지금이야말로 국가적 비상사태이다"라며 박 대통령의 헌정질서 훼손을 규탄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서강대 총학생회가 28일 정오 서울 마포구 서강대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의 국정 농단을 규탄했다.

이날 이들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선거로 선출된 대통령이 본연의 책임을 다하지 않고, 한 민간인이 국가를 휘두르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모든 의혹에 대한 국민의 물음에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앞으로 1년 동안 벌어질 민주주의에 대한 또 다른 위협과 헌정질서의 훼손을 방기할 수 없다"며 "선배들이 그래왔듯이 침묵하지 않을 것이며 행동의 전선에 나설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