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국제

포토뉴스

10명의 살아있는 소녀상 여성의 날 행사에 처음 만났음에도 주저함 없이 "살아있는 소녀상"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andy
지난 12일 호주 시드니 하이드공원에서 '국제 여성의 날' 행사가 열렸다. 호주 각계의 여성단체, 시민단체, 노동조합이 참여한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인동포와 유학생들은 "한일협상 전면철회"를 주장하며 '살아있는 소녀상 행진 퍼포먼스'를 펼쳤다.

"여성을 향한 폭력에 반대한다"라는 기치를 들고 참여한 각각의 단체들은 다양한 퍼포먼스와 의상, 피켓, 유인물을 나누어 주며 행진을 벌였다. 이에 현지인들은 박수와 함성으로 호응하기도 하였다.
여성단체 대표 성명서 낭독중인 여성단체 대표 ⓒ 김효정
호주 노동조합 깃발 성명서 낭독이 끝난 후 행진을 시작하고 있다. ⓒ 김효정
살아있는 소녀상 퍼포먼스를 진행한 호주교민과 유학생들은 이날 대부분 처음 만났음에도 어색함이나 주저함보다는 "오래된 지인을 만나는 느낌이었으며 무엇인지 모를 시린 가슴 아픔과 벅찬 감동을 같이 느끼면서 중간중간 나오는 눈물을 참느라 힘들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퍼포먼스를 기획한 '시드니 소녀상 건립을 위한 추진위원회' 소속 정영란(40)씨는 "비록 호주에 살더라도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모른 척 하며 살 수 없어서 혼자 할 각오로 시작한, 이 퍼포먼스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개인 의지로 참여한 최연소 참가자 정서니(14), 동영상 촬영을 통한 재능기부에 나선 앤디(30), sbs 호주 공영방송 인터뷰에 나선 올리비아 최(28), 한국의 역사를 꼭 배우고 싶다는 학생 윤은지(25)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진 참가자들은 첫 모임에도 불구하고 현지인들에게 낯선 옷차림과 독특한 퍼포먼스로 인해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날 행사는 호주 공영방송 sbs에 소개되기도 했다.
행진을 시작하는 10명의 살아있는 소녀상 다소 비장한 표정으로 행진을 시작하고 있다. 하이드 공원은 시드니 관광객들이 꼭 찾는 유명관광지로서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행진하고 있다. ⓒ 김효정
호주 sbs 방송국에서 촬영 중 눈길을 끄는 퍼포머스로 호주 방송국에서 촬영을 한 후에 개인 인터뷰를 진행했었다. ⓒ 김효정
성폭력 반대 행진 전 대열을 정비하고 있다. ⓒ 김효정
한편 이 퍼포먼스 주관 단체인 '시드니 소녀상 건립을 위한 추진위원회'는 지난해 12월 28일 한일협상 이후 결성된 단체로, "한일협상 철회와 일본의 진정한 사죄를 요구"하며 시드니 일본 영사관 집회를 주도했었다. 향후 일본 영사관 항의집회, <귀향> 영화 호주 수입, 거리실천 및 거점모금을 통한 시드니 소녀상 건립 등의 활동 계획을 밝혔다.
행진 정리 후 호주 여성 단체 대표와 다 같이 촬영하고 있다. ⓒ andy
살아있는 소녀상 퍼포먼스 한일협상 전면철회를 위한 우리의 활동과 노력은 언제 어디서든 게속 될 것이라다라는 뜻의 퍼포먼스 ⓒ Andy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