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화진 환경부장관이 충주댐 광역상수도 준공행사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한화진 환경부장관이 충주댐 광역상수도 준공행사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중부내륙 지역에 용수를 안정적으로 추가 공급하는 사업인 '충주댐계통 공업용수도사업(광역상수도Ⅱ단계)' 준공식이 열렸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12월 7일 오전 충북 충주정수장에서 개최하는 이날 행사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김영환 충청북도지사를 비롯해 지역주민과 사업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충주댐계통 공업용수도사업'은 반도체, 신규 산업단지 개발 등의 이유로 공업용수 부족이 예상되었던 중부내륙 지역에 용수를 안정적으로 추가 공급하는 사업이다.

2012년부터 총사업비 3,404억 원(국고 791억원, 한국수자원공사 2,613억 원)을 투자하여 시설용량 20만㎥/일의 취·정수장과 총 길이 120km의 수도관로를 설치했다.

이번 광역상수도 준공으로 충주 등 5개 시군(충주, 진천, 음성, 증평, 괴산)의 24개 산업단지와 충북혁신도시는 생활 및 공업용수(8.8만㎥/일)를 적기에 공급받아 지역균형발전의 토대를 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는 또, "이천 에스케이(SK)하이닉스(반도체)에 하루 11.2만㎥의 공업용수를 공급하여 국가 첨단산업인 반도체 산업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충주댐계통 공업용수도사업 기대효과
 충주댐계통 공업용수도사업 기대효과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환경부는 앞으로 지속적인 지역 발전으로 용수 수요의 증가가 예상되는 중부내륙 지역에 선제적으로 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충주댐계통 광역상수도사업(Ⅲ단계, 11.5만㎥/일)'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충주댐 광역상수도사업의 준공으로 중부내륙 지역의 성장과 발전에 필요한 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미래 용수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국민의 물 복지 향상과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