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통령실 청사
▲ 대통령실 청사 대통령실 청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대통령실은 25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와 관련해 "국정조사는 여야가 합의한 사항으로 대통령실에서는 입장이 없다"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와 관련해서는 입장이 없다는 게 저희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세부 사항을 설명할 이유는 없어 보인다"면서 "국정조사가 정쟁이 아니라 유가족이 바라는 대로 모든 진상을 명확하게 규명하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 요구에 대해서 이 관계자는 "유족의 억울함을 풀고 정당한 법적보상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한 점 의혹 없는 진상 규명"이라며 "책임자와 책임 범위를 명확히 구분하고 거기에 맞춰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기조에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이 잠정 중단된 상황과 관련해선 "대통령과 언론, 넓게는 대통령과 국민 사이에 더 의미 있는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발전적 방향을 찾는 게 저희 역할"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도어스테핑은 대통령과 언론의 소중한 소통 창구였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넓게 의견을 듣고 있는 중이다. 현재 무엇을 염두에 두고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고민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4박 6일간의 동남아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접 나온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4박 6일간의 동남아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접 나온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