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
ⓒ 경남도민일보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미래전에 게임체인저급 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방산기업의 연구‧투자 여건을 개선하고, 방위산업의 구조를 수출 위주로 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방위산업이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국가의 선도 산업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과 함께 이날 카이에 이어 창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현대로템의 방위산업체 3개사를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방산 주요 수출품인 FA-50, K2전차와 KF-21 등을 시찰하고, 기동 시연에도 참석하며 방산업계 종사자들을 격려했다.

방산수출 전략회의에는 60여개의 방산기업이 참석했고,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신범철 국방부 차관,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등이 함께 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이날 방산수출전략회의는 방위산업의 국가전략 산업화에 대한 의지를 전달하는 것을 시작으로, 정부‧군‧산업체의 방위산업 육성, 수출전략 발표 및 질의응답으로 이어졌다.

박 도지사는 그동안 여러 차례 기업인 현장 간담회, 산학연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친 바 있으며, 이를 토대로 방산수출전략회의 자리에서 경남과 지역 기업체의 입장을 건의했다.

경남도는 이날 ▲방산 기업, 종사자 등 50% 이상이 집적되어 있는 곳에 방산부품 국산화를 주도할 '방산부품연구원' 설립, ▲방산 수출 지원을 위한 범정부적인 컨트롤타워 구축, ▲방산물자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방과학기술료 감면 3년(~2025년) 연장, ▲방위사업 계약의 특수성을 고려한 방위사업 계약에 관한 별도 법률 제정을 건의했다.

박 도지사는 "전국 방위산업의 최대 집적지인 경남이 방위산업의 메카로서 방산의 첨단전략 산업화와 수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자체가 정부의 방산 육성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채널 확보,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에 윤석열 대통령과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에 윤석열 대통령과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 경남도민일보

관련사진보기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
ⓒ 경남도민일보

관련사진보기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
ⓒ 경남도민일보

관련사진보기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에 윤석열 대통령과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24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카이)에서 열린 ‘방산 수출 전략회의'에 윤석열 대통령과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 경남도민일보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