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에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를 방문해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했다.

KAI 항공기 조립 공장에서 열린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의 방위산업은 사실상 무에서 유를 창조한 여정으로, 우리 손으로 만든 무기 하나 없던 상태에서 지금은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을 건조하고, 최첨단 전투기를 개발하는 방위산업 강국으로 성장했다"고 알렸다.

특히, 올해 달성한 역대 최대 규모의 방산 수출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폴란드·호주·노르웨이 등을 비롯해 세계 여러 국가들이 우리와의 방산 협력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방위산업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방위산업은 미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을 견인하는 중추"임을 강조했다. 또 미래전의 '게임체인저'급 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방산기업의 연구·투자 여건을 개선하며, 방위산업의 구조를 내수 중심에서 수출 위주로 전환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윤 대통령은 "방산 수출은 우리의 안보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우방국들과의 연대를 한층 강화시켜 줄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철저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방산 수출이 원전, 건설 분야 등 산업협력으로 확대되도록 범정부 방산 수출지원체계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다양한 기업 지원을 통해 방위산업의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고 맞춤형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할 것임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 "정부, 군사대비태세 유지... 방산수출 적극 지원할 것"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시범비행 조종사인 이진욱 중령(진)을 격려한 뒤 이동하고 있다.
▲ KF-21 시범비행 조종사 격려 마친 윤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시범비행 조종사인 이진욱 중령(진)을 격려한 뒤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군에게는 한국 방산에 대한 우방국의 신뢰를 제고하고, 수출 대상국에 교육훈련과 운영 노하우 전수, 후속 군수지원 등 패키지 지원을 적극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방산기업에게는 정부·군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 전체를 아우르는 시스템이 방위산업이고 (이는) 국제사회의 평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신범철 국방부차관이 국방부 정책 방향을, 이창양 산업부장관이 산업부 정책 방향을 설명한 후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열린 이날 방산수출전략회의에는 이창양 산업부장관, 신범철 국방부차관,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 정부·지자체 관계자와 육·해·공군 참모총장, 해병대 사령관 등 군 주요 직위자, KAI·한화에어로스페이스·현대로템 대표 등 방산업체 관계자들을 포함해 총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KAI가 개발 중인 최첨단 4.5세대 초음속 전투기 KF-21 시험비행을 참관하고, 시험비행 조종사(이진욱 공군 중령)를 격려했다.

또 국내기술로 개발한 KC-100 훈련기, KT-1 훈련기, FA-50 경공격기 등 고정익 항공기와 수리온, LAH(소형무장헬기) 등 회전익 항공기 현황에 대해 보고받고, 관계관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