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측근'으로 불리는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대장동관련 민간사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이재명 측근'으로 불리는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대장동관련 민간사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은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해 "사필귀정"이라고 밝히면서 이재명 대표에 칼날을 겨눴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9일 논평을 내고 "정진상 실장의 구속으로 마지막 퍼즐 한 조각이 맞춰졌다"며 "이제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며 진짜 몸통도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진짜 몸통'이라고 지칭하면서 공세수위를 높인 셈이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어 "검은 거래를 통한 공생관계, 진실 앞에서는 방탄도, 정쟁도 소용없다. 더 이상 범죄를 옹호하는 비상식적인 행태는 없기 바란다"고 밝혔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 대변인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직접 언급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진상 실장의) 구속영장 발부로서 진실은 밝혀졌다"며 "김용 부원장이 창작소설이라 했던 진실의 퍼즐이 이제 한 조각만 남았다, 누구라도, 언제라도 맞출 수 있는 마지막 한 조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재명 대표는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지금 진실이 이재명 대표를 바로 앞에서 부르고 있다,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고 말햇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정 실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이날 오전 2시 50분께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정 실장이 여섯 차례에 걸쳐 이른바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총 1억 4000만원의 금품을 받았고(특가법상 뇌물), 대장동 개발사업자 선정 대가로 김만배씨의 보통주 지분 중 일부를 나눠 갖기로 약속했다(부정처사후수뢰)고 보고 있다. 정 실장은  검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했지만 구속을 피하진 못했다.
 

태그:#국민의힘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