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문순 전 강원도지사(자료사진)
 최문순 전 강원도지사(자료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최문순 전 강원도지사가 최근 금융시장 혼란을 초래한 '강원중도개발공사(GJC) 채무불이행 논란'과 관련 "GJC는 보증 연장만 해주면 아무런 문제가 없는 기업인데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정치적인 이슈로 끌고 가려고 파산시킨 것"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지난 9월 29일 강원도는 레고랜드 개발을 맡은 강원중도개발공사(GJC)의 기업어음 2050억 원 어치에 대해 채무불이행 선언을 했다. 이후 국내 채권시장에 큰 혼란이 일자 강원도가 21일 뒤늦게 지급금 예산편성을 알리는 등 진화에 나섰지만 불안정한 경제상황과 맞물려 파장은 커지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는 23일 긴급하게 추경호 부총리 주재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50조원+알파' 규모의 유동성 지원책을 내놓기도 했지만, 자금시장의 공포가 쉽게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최문순 "김진태, 멀쩡한 흑자기업 파산선고"

최 전 지사는 24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GJC는 재무제표상으로는 부채가 2070억 원, 자산이 2600억 원인 멀쩡한 흑자 기업이다"라면서 "GJC 대표와도 아무런 소통없이 하루 아침에 파산 선고를 발표했다"고 꼬집었다. 

보증채무 지급금 2050억 원을 도비로 편성하고 있다는 김 지사의 발표에 대해서도 "안 내도 되는 돈을 내는 것"이라면서 "그 기업을 그냥 뒀으면 보증 연장을 통해 이자를 내며 빚을 갚아가면 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GJC는 지난달 28일자로 만기가 도래한 2050억 원의 발행어음에 대해 주관 증권사인 BNK와 연장 협의를 마친 상태였지만, 채무 보증을 섰던 강원도가 돌연 보증 철회 의사를 밝히면서 최종 부도처리가 됐다. 

최 전 지사는 "지금이라도 잘못된 결정이었다 갚겠다고 하면 되는데, 도의회 승인을 안 받았다느니 하는 식으로 자꾸 거짓말을 하니 시장의 불신이 더 커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권이 대출을 내주었을 때는 그냥 내주는 게 아니다"라며 "1차는 회사의 자산 등 재무상태를 검토하고 강원도의 채무 보증은 2차다. 금융사들이 도의회 승인을 받지 않고 누가 돈을 빌려주나.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면서 꼬투리를 잡고 저를 공격하니까 시장에서 불신이 가라앉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만기 하루 전 주관 증권사인 BNK에서 연장을 해주기로 했다. 이는 2중 3중의 안전장치가 돼 있었으니까 가능했던 일이다. 그런데 이에 대해 아무런 소통도 없이 정치적인 선언으로 파산을 냈다. 경우에 따라서는 레고랜드 운영사 측에서 손해배상을 청구할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강원중도개발공사 송상익 대표 "파산은 강원도의 보증 철회 때문"

한편 GJC 송상익 대표 역시 'GJC의 부도'는 강원도의 일방적인 보증 철회 발표 때문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결정 배경에 대해서는 "과거 도정에서 한 일이니 나 몰라라 하는 식으로 한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송 대표는 24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원래 지난달 28일까지 금융약정이 돼 있었고, 자동 롤오버(대출연장) 예정일이 29일이었다. 주관 증권사인 BNK와도 이미 협의가 다 돼 있었고, 서류작업까지 다 돼 있었다. 그런데 도에서 하루 전날 아무런 예고도 없이 발표해 버리니까 우리는 준비도 할 수 없었고 그냥 정리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향후 레고랜드 운영사의 소송 가능성에 대해 "이 사람들이 10년 넘게 준비해 왔고, 시설 짓는 데만 2200억 원을 투자했다. 이런 부분들이 있는데, 김진태 도정에서 검토를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사업이 원만하게 운영될 때까지 GJC가 재정지원을 통해서 재무안정화를 지원해주기로 약속한 부분이 있는데 강원도가 먼저 약정을 깬 것이라고 레고랜드 사업자(멀린)는 볼 수 있기 때문에 소송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댓글7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