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취임 후 처음 열리는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정부는 생애주기별 스포츠 활동을 촘촘하게 지원하고 지역의 스포츠 인프라를 확충해서 국민 누구나 공정하게 스포츠 활동을 할 수 있는 자유를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울산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개회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스포츠 활동의 자유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필수적인 인간의 기본권"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평소 강조해온 '자유'와 '공정'을 축사에도 담은 것. 

또한 "취약계층에 대한 스포츠 활동 지원을 더욱 확대하고 장애인 맞춤형 체육시설과 프로그램을 더욱 늘리겠다"면서 "우리 아이들이 학교에서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학교체육도 활성화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전국의 체육인들에게는 "정부는 자유와 연대의 가치가 스포츠 정책 전반에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스포츠에 재능이 있는 학생들이 체육인으로서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이와 함께 "스포츠 강국인 대한민국의 위상에 걸맞게 전문체육에 대한 지원도 더욱 강화하겠다"면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수와 지도자의 처우를 개선하고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과학적인 훈련을 통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체육인의 복지와 권익도 강화하겠다"면서 "체육인 공제·장학사업, 진로·창업 지원 등을 통해 은퇴 후에도 명예로운 생활을 이어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전국체육대회는 대한민국 스포츠의 살아있는 역사"

이에 앞서 윤 대통령은 "전국체육대회는 대한민국 스포츠의 살아있는 역사"라며 "각 시도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참여하는 유일한 종합체육대회로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우리의 삶과 늘 함께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 "수많은 스포츠 영웅들의 데뷔 무대였으며 더 나은 미래를 염원하는 국민 화합의 장이었다"면서 "전쟁의 한가운데였던 1951년 광주에서도, IMF 금융위기 속 1998년 제주에서도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는 우리 선수들의 모습은 국민들에게 어려운 시절에도 용기와 희망을 불어넣어 주었다"고 평가했다.  

울산에서 전국체전 개최에 대해 "오늘 우리가 있는 이곳 울산은 '우리도 할 수 있다'는 꿈이 실현된 곳"이라며 "전쟁의 아픔을 딛고 '우리도 잘 살아보자'는 굳은 다짐이 작은 어촌이었던 울산을 공업화의 전진기지로 우뚝 세웠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수많은 사람들의 소중한 땀과 눈물로 대한민국은 세계 10위권의 경제 강국이 됐다"면서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인 이곳 울산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도 우리 국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선사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이번 전국체전에 참가하는 선수단에게 "오늘부터 7일간 여러분을 위한 무대가 막을 올린다"면서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그리고 "제103회 전국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며 전 국민이 함께 어울리는 스포츠 축제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기념사를 맺었다. 

한편, 이번 전국체전은 총 49개 종목에 전국 17개 시·도지역을 대표하는 1만8천여 명의 선수들뿐만 아니라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정상적으로 개최됨에 따라 18개국 재외동포 선수 1294명과 임원 등을 포함해 총 2만7천여 명의 역대 최대 인원이 참가한다.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13일까지 7일간 개최된다.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그렇기에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