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서 뉴욕으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서 뉴욕으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국민들 걱정이 태산입니다. 더 큰 국격 실추가 생기기 전에 차라리 빨리 돌아오십시오."

정의당이 '윤석열 대통령 욕설 파문' 등 잇따른 외교 참사에 대해 "국익을 위해 돌아오라"라고 비판했다. 이번 해외 순방에서 예정된 조문이나 정상회담 등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오히려 윤 대통령이 '이XX' 등의 욕설로 논란을 일으킨 점을 꼬집은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현지 시각) 캐나다 오타와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남겨두고 있다.

김희서 정의당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에 대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논란으로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쳤고, 48초 한미정상회담, 간담회인지 정식회담인지도 오락가락하는 준비 안 된 한일정상회담으로 국민들에게 다시 걱정을 끼쳤다"라고 짚었다.

이어 "미국 대통령을 만난 장소에서 카메라에 잡힌 외교 막말 참사까지 참 국격의 손해, 국민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욕설 파문에 대해 "사적 발언"이라는 대통령실의 해명에 대해서도 "대통령실의 외교 순방 중 공식회의장 안에서 국가수장의 사적발언이 어디 있냐"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해외 순방 하루하루가 국격 마이너스, 총체적 걱정외교"라며 "국민은 또 나라에 어떤 손해가 생길가 불안해한다. 더 이상 국민에 걱정을 끼치면서 국격을 실추시키지 마라"라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대해 "안 되겠다. 하루하루 지날수록 마이너스가 커진다"라며 "더 마이너스를 만들기 전에 지금이라도 빨리 돌아오시는 것이 국익에 더 나을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태그:#정의당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