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창원지역 145개 단체로 구성된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위한 시민연대’는 16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남 창원지역 145개 단체로 구성된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위한 시민연대’는 16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117년 동안 여성인권을 유린해온 창원마산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기억 공간' 조성을 요구한다."

경남 창원지역 145개 단체로 구성된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위한 시민연대'는 16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일대에는 성매매 업소가 있었고, 허성무 전 창원시장 때 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2019년부터 골목 입구에 CC-TV가 설치되고, 창원시와 경찰이 합동 단속을 벌이면서 성매매 업소가 모두 문을 닫았다.

창원시는 서성동 일대에 대한 도시공원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지역 주민들은 이곳에 주로 체육시설과 공원 조성을 바라고 있다. 여성‧시민단체들은 성매매와 '여성인권 유린'을 기억하고 기록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시민연대는 "성평등 창원시 현재와 미래를 만들기 위해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와 여성인권 기억 공간 조성을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여성인권에 관한 역사를 가진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는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시민의 역사를 간직한 곳"이라며 "서성동이라는 도시공간의 역사는 반복되지 않아야 할 역사적 기억과 시민의 참여, 교육으로 그 역사적 가치를 발전시켜 나가야 할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의 책임있는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에서는 국유지를 무단 사용하고 불법 증개축과 교육환경보호구역 안에서 여성을 열악한 환경으로 내몰고 있는 환경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면서 "여성을 남성의 성적 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하나의 도구로 인식하는 여성인권에 대한 유린을 묵인‧방조하는 환경이 버젓이 용인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민연대는 "서성동을 민주주의 가치 실현을 위한 시민 참여와 여성인권에 관한 역사를 기억하고 시민 인식 개선의 교육 공간으로 반드시 조성하라", "서성동의 마을이야기를 기록하고 시민 누구나 머물고 참여할 수 있는 마을문화공간을 마련하라"고 창원시에 촉구했다.

김윤자 김해여성의전화 대표는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는 117년의 역사공간이다. 그곳에 여성인권 유린의 역사를 기록하는 공간이 있어야 한다"며 "좋은 역사든 가슴 아픈 역사이건 기록되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영 시민연대 집행위원은 "'스토킹', 'N번방' 등 여성 관련 범죄를 계속 발생하고 있다. 다시는 여성인권 유린, 불법행위가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는 역사 현장이 기록돼야 한다"고 했다.

윤소영 경남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성매매 집결지가 폐쇄됐다고 하나 그 현장을 시민들이 기억하지 않으면 언제 또 다시 여성인권 유린이 반복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시민연대는 최근 창원시청 담당 부서에 이어 창원시의회와 관련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