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새섬매자기 군락지 현황(명지갯벌)
 새섬매자기 군락지 현황(명지갯벌)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하구 명지갯벌에 고니류의 먹이식물인 새섬매자기를 심어 겨울철새의 생태거점을 조성한다.

환경부는 한국수자원공사, 부산광역시 낙동강하구에코센터와 함께 8월 16일 오후 낙동강 하구 인근 명지갯벌에서 겨울철새인 고니, 큰고니, 흑고니 등 고니류의 먹이식물인 새섬매자기를 심는 행사를 연다.

새섬매자기는 내염성이 있는 사초과 여러해살이풀로, 주로 바닷가 습지에서 자란다. 이 식물의 땅속에서 자라나는 덩이줄기는 겨울철새인 고니류의 중요한 먹잇감으로 알려졌다.

명지갯벌은 낙동강 하구의 대표적인 새섬매자기 군락지 중 하나이며,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에 속한 고니, 큰고니, 혹고니 등 고니류의 먹이원이 풍부한 지역이다.

하지만 환경부는 "명지갯벌의 새섬매자기 군락지는 염분농도 불균형, 주변 난개발 등의 이유로 분포 면적이 2005년 75만 2719㎡에서 2018년 26만 6,184㎡로 점차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해부터 하구 기수생태계 복원과 연계하여 낙동강 하구에 새섬매자기 식재 및 군락지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국수자원공사, 부산시 등 관계기관 및 지역주민과 함께 명지갯벌과 을숙도 남단 일대에 새섬매자기 모종 5만 포기를 심었고, 올해는 총 6만 포기를 심을 예정이다.

류연기 환경부 물환경정책관은 "낙동강 하구의 안정적인 기수역 조성을 통해 하구역 새섬매자기 등 기수생태계 복원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