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며칠 동안 코로나 확진으로 외출을 할 수 없어 냉장고에 있는 음식만 파 먹고 살았다. 그렇지 않아도 입맛이 없는 여름에 똑같은 반찬을 먹게 되면 밥 먹고 싶은 의욕이 떨어진다. 남편은 생선 한토막 구워 주면 그만이지만 나는 똑같은 생선도 별로 입맛이 당기지 않는다. 새로운 신선한 반찬이 먹고 싶었다.

코로나 격리 끝나고 이틀 후에야 밖에 나갔다. 며칠 동안 감옥에 갇힌 듯한 기분이 들어 답답했다. 다른 때도 볼일이 있을 때만 외출을 해 왔지만  막상 나가면 안 된다고 생각하니 더 나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먼저 안과약이 떨어져 안과에 예약을 하려고 갔더니 병원 출입구 앞에는 휴가라는 글이 붙어 있다. 헛걸음을 하고 돌아섰다.

볼일이 없어도 동네를 돌아다니고 싶었다. 며칠을  마음대로 외출을 못하고 살면서 구속이라는 것이 얼마나 정신적으로 힘든 건지 알았다. 8월의 햇살은 여지없이 뜨거움을 발산하고 걷고 있으니 덥다. 더워도 동네를 이곳저곳 걸어본다. 걷는 것만으로 좋다. 내 의지대로 살 수 있는 일,  사람답게 사는 일이 자유로움이란 것 새롭게 생각한다.

자고 나니 손발이 부었다. 코로나 후유중이 있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무슨 일인지 신경이 쓰였다. 동네 병원을 찾아갔다. 지난번 병원 왔을 때와는 달리 오늘은 당당하게 사람들 속에 앉아 차례를 기다렸다. 코로나 격리 끝난 지 이틀 되었으니 밖에 나가도 된다는 문자를 받았다. 행여 몰라 이틀을 집에서 더 머물렀다. 약이 남았지만 약이 독해서 손 발이 붓나 싶어 약 먹는 걸 멈추었다. 병원 의사 선생님은 부작용 있는 건 아니라고 말한다.

피검사 소변 검사를 하고 이틀 후에 병원에 다시 오라는 말을 듣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동네 시장에 들렀다. 뭐 새로운 야채가 없을까 둘러보다가 고춧잎이 싱싱해 고춧잎도 사고 깻잎도 사고 여러 가지 반찬을 사 가지고 집으로 돌아왔다. 저녁은 새로운 반찬을 만들어 먹어 볼 생각에, 내가 아파도 누가 해 줄 사람이 없으니 내가 나를 돌보아야 한다. 몸이 안 좋으니 내가 불편하고 의욕이 없다.
 
시장에서 사온 고춧잎
▲ 고춧잎 시장에서 사온 고춧잎
ⓒ 이숙자

관련사진보기

 
고추나물은 억센 줄기는 떼어내고 이파리만 다듬고 끓는 물에 소금 한 줌 넣고 삶아 준다. 너무 무르지 않게 삶은 고춧잎은 찬 물에 헹구어 물기를 꼭 짠 후 고추장 된장에 마늘과 참기름 통깨도 듬뿍 넣고 조물 조물 무친다. 오랜만에 먹어보는 고춧잎나물은 연하고 맛이 있다. 

고춧잎에는 많은 효능이 있다고 한다. 플라보노이드라는 성분이 뛰어나 체내 활성 산소를 제거해 주고 체내 염증을 억제해준단다. 항암 효과도 있고, 녹차보다 카데킨이 12배 많아 콜레스테롤을 제거해 주며 관절에도 매우 좋은 효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당뇨에도 효능이 있다고 하니 관심을 가지고 즐겨 먹어야겠다. 사람이 먹는 음식은 모두 저마다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다.
 
여러가지 나물로 차린 집밥
▲ 집밥 밥상 여러가지 나물로 차린 집밥
ⓒ 이숙자

관련사진보기

 
가지나물과 깻잎찜도 해서 오랜만에 집밥으로 밥상을 차려 맛있게 먹었다. 가끔은 오래전에 먹어왔던 음식이 머리에서 기억을 하고 있어 입맛 없을 때 음식을 만들어 먹고 입맛을 살린다. 음식은 우리  몸을 살리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건강한 몸을 지키려면 귀찮아도 먹는 음식에 신경을 써야 할 듯하다.  

건강한 몸을 지키며 정신적으로 편안한 삶을 즐기는 것처럼 중요하고 소중한 일이 없다. 조금이라도 아프면 힘들다. 힘들어도 입에 맞는 음식을 만들어 먹으며 건강한 몸을 지키며 살아야 함을 이번 코로나로 아프고 나서야 절실하게 느낀다. 몸이 아프면 모든 일에 의욕이 없고 우울해진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을 기자의 브런치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글쓰는 설원 이숙자 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조카에게 용돈을 받았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