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지난달 푹푹 찌는 무더위에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여유 전력 수준을 보여주는 공급예비율은 한때 7% 초반대까지 떨어져 약 3년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사진은 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건물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 모습.
 지난달 푹푹 찌는 무더위에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여유 전력 수준을 보여주는 공급예비율은 한때 7% 초반대까지 떨어져 약 3년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사진은 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건물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폭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 7월은 관측사상 최고기온을 기록했습니다.

믿기 어려우시겠지만, 나는 올 여름 에어컨을 한 번도 틀어본 적이 없습니다. 아니 선풍기도 아예 꺼내놓지 않았습니다. 부채 도사, 오직 부채만 있을 뿐입니다. 너무 견디기 어려우면 간단한 샤워를 합니다. 물론 나 혼자 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일 것입니다. 배달을 시킨 적도 없고, 쓰레기도 거의 나오지 않아 몇 달에 한 번 정도 봉투를 사용합니다. 운전면허증이 없어 자동차는 물론 없습니다.

우리만이 아니라 전 세계가 전례 없는 폭염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과연 우리 인류는 심각한 이 기후위기를 극복해낼 수 있을까요?

이미 장기전 조짐이 뚜렷해지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쉴 새 없이 쏟아지는 포탄의 포화 그리고 탱크와 전투기 출동 속에서 엄청난 탄소를 발생시키며 인류의 기후위기는 더욱 악화되고 있습니다.

이번 펠로시의 타이완 방문은 중국의 대대적인 실탄사격 훈련과 미사일 발사 등 대규모 군사훈련을 초래했고 미국도 수척의 항공모함을 출동시켰습니다. 이렇게 하여 결국 지구의 기후위기는 악화일로입니다.

눈을 국내로 돌려보면, 정부나 정치인 그리고 관료들에게서 기후위기를 대응하는 모습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들은 기후위기 대응의 의지는커녕 아예 그런 의식조차 없는 듯 보입니다.

또 기업들은 문자 그대로 '양두구육'처럼 친환경기업이니 ESG 경영을 내세우면서 오직 '녹색분칠(그린워싱)'만 횡행합니다. 기대를 깨끗이 접어야 할 것 같습니다.

사실 개개인의 입장에서도 자동차를 버리기도 어렵고, 에어컨을 켜지 않기도 쉽지 않으며 또 육식을 하지 않기도 어렵습니다. 이제까지 살아온 습관을 버리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어느 곳에서도 기후위기는 호전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시시각각 악화되고 있을 뿐입니다. 솔직히 비관적입니다. 지금 우리 인류는 점차 데워지고 있는 솥에 있는 개구리의 상황입니다.
 
그러나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스스로 자신의 생활에서 조금씩이라도 실행을 해나가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결국 성과가 나타날 수도 있지 않을까요? 우리 주변에는 이미 실천하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대단히 많습니다. 그러한 자그마한 힘들이 모여 결국 커다란 물결을 이루고 이것이 다시 합쳐져 강이 되고 바다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절망과 비관 속에서도 자그마한 기대를 가져보고 싶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제관계학 박사, 국회도서관 조사관으로 근무하였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이상한 영어 사전>, <변이 국회의원의 탄생>,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 그리고 오늘의 심각한 기후위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