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전당대회 규칙(전대룰) 변경을 두고 자칫 내홍을 겪을 뻔했던 더불어민주당이 '우상호 비상대책위원회안 철회'로 가까스로 위기를 넘겼다.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자격 문제도 당무위원회에서 '자격 없음'으로 최종 결론났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6일 낮 당무위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권역별 투표제도는 오늘 오전 비대위에서 스스로 철회하고, 당대표 예비경선은 중앙위원 70% 국민여론조사 30%를 반영하되 최고위원은 중앙위원 경선만으로 결정하는 수정안으로 만장일치 의결했다"고 밝혔다. 전준위와 비대위 간 이견이 없던 선거인단 반영비율은 전준위안대로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당원 5% 일반국민 25%'가 확정됐다.

당초 전준위는 4일 전체회의에서 ▲선거인단 반영비율에서 대의원-일반국민 부분을 조정하고 ▲당대표와 최고위원 예비경선 선거인단을 중앙위원 100% 방식에서 중앙위원 70%, 국민여론조사 30%를 반영하는 방침을 의결했다. 그런데 이날 오후 비대위는 예비경선 방식을 현행대로 유지하고 '1인 2표제'인 최고위원 선거에 권역별 후보에게 1표를 행사하는 권역별 투표제를 도입하기로 규칙을 바꿨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이에 "전준위 논의가 형해화하는 상황"이라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친이재명계'도 페이스북·기자회견 등으로 '비대위가 전준위 결정을 뒤엎고 당원의 투표권을 제한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항의했다. 반면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일요일 비공개 간담회에 안규백 위원장과 조승래 간사가 참석해 많은 대화를 나눴고 사실 이견이 노출됐다"며 "최종 결정은 당무위에서, 열린 마음으로 토론에 응하겠다"고 반박했다(관련 기사: 전대룰 반발에... 우상호 "당무위에서 깊이 논의할 것").

6일 당무위는 2시간 동안 격론을 벌인 끝에, 전준위안을 대체로 유지하되 예비경선방식은 일부 수정하는 절충안을 도출해냈다. 우 위원장은 "초반 1시간 반 정도는 '중앙위원과 국민을 7대 3으로 하자, 중앙위원급으로만 하자'는 양쪽 의견이 팽팽했다"며 "당무위원 한 분이 수정안을 냈고, 최고위원 예비경선은 여론조사를 하지 말자는 비대위 의견과 당대표 선거는 전준위 안으로 절충을 시도했고, 그 안이 최종안으로 채택돼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설명했다.

비대위, 권역별 투표제 철회... 박지현 '자격없음' 최종결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비대위는 권역별 투표제 문제에서도 한 발 물러섰다. 우 위원장은 "수년간 영남·충청·호남을 대표하는 최고위원이 없었고, 전국 정당으로의 확대 가능성 면에서 민주당이 상당히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것에 대해 충분히 문제 제기를 했다"면서도 "제도의 설계 관련해서는 여러 문제 제기 중 일리 있는 게 있어서 중장기 과제로 설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립이 분출되고 있어서, 당무위서 격론이 벌어질 만한 상황을 줄여보자는 정치적 판단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은 "집단 지성이 발휘돼 결론이 났으니 그 내용을 갖고 안규백 위원장에게 연락을 취해보겠다"고 말했다. 또 "안 위원장의 서운한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고, 당이 더 혼란으로 접어들지 않도록 다시 성의 있게 전준위원장 역할을 맡아줄 것을 당부드리겠다"며 "이 모든 것은 진행과정을 원만하게 이끌지 못한 제 책임"이라고 했다. 이후 안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최종 결론을 두고 "감사와 환영의 뜻을 밝힌다"며 복귀 의사를 드러냈다.

한편 당무위는 정식 안건은 아니지만 박지현 전 위원장의 출마 자격도 논의했다. 우 위원장은 "비대위에서 당무위 안건으로 회부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지만, 계속 해서 박지현 전 위원장이 문제 제기를 하고 있어서 안건은 아니고 의견을 물었다"며 "당무위가 공식 안건은 아니지만, 비대위 의견을 존중한다는 것을 만장일치로 정리해줬다"고 알렸다. 이로써 박 전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는 피선거권 자격 미달로 최종 무산됐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