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후 저녁 식사를 마치고 국회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후 저녁 식사를 마치고 국회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성 상납과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윤리위 심사가 2주 뒤로 연기됐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22일 저녁 7시부터 자정까지 마라톤 회의를 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다음 달 7일 이 대표의 소명을 직접 듣고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윤리위의 2주 뒤 연기 소식이 전해진 뒤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가 궁금하다"면서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구성원들이 알고 있다"라며 불만을 나타냈다. 

윤리위는 이 대표의 징계안은 연기했지만, 측근인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서는 품위유지 의무 위반으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김 실장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아래 가세연)가 제기한 성상납 무마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준 인물이다.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은 지난해 말 가세연이 이 대표가 벤처기업 대표로부터 대전 유성의 한 호텔에서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 대표는 직접 출석을 해서 소명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그러나 윤리위는 또다시 7월로 연기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다양한 의견을 정리했다. 

① 투자 각서 외에는 불충분한 증거

임기가 남은 정당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판단하고 징계를 내리기 위해서는 뚜렷한 증거가 필요하다. 그러나 현재 드러난 것은 김철근 실장이 써준 '7억 원 투자 각서' 뿐이다. 김 실장은 언론에 보도된 사안을 알아보기 위해 갔다가 투자 이율이 괜찮아 투자를 의향을 밝힌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징계위가 김 실장이 투자 각서를 써준 자체는 징계할 수 있지만, 각서가 성 상납 무마를 위해서라고 단정 지을만한 증거가 없는 셈이다. 만약 경찰 수사에서 범죄 혐의가 입증되거나 증거가 나오면 징계를 내리기 충분하나 현재로써는 불충분하다. 

② 당 대표 흔들기?

일각에서는 윤리위의 징계안 연기가 고의적인 당 대표 흔들기라는 주장도 있다. 당초 윤리위는 지방선거가 끝난 다음 날인 6월 2일 한다고 했다가 24일·27일이라는 등 오락가락하다가 결국 22일 열렸지만, 7월로 연기됐다. 

윤리위가 지연되면서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 관련 보도는 계속 나오고 있다. 이 대표는 '자신을 흠집내기 위한 것'이라며 불쾌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당 내부에서는 당 대표의 징계가 결정될 경우 극심한 내부 혼란이 벌어질 수 있어 신중하게 결정하기 위한 당연한 조치라는 의견도 있다. 

③ 결국, 당권 싸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 징계는 결국 당권을 놓고 벌이는 싸움이라는 주장도 있다. 이 대표는 지난 6월 12일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와서 보면 굵직굵직한 공작들이 있었지만 다 헛소리였다"면서 성 상납 의혹 역시 정치 공작으로 보고 있다. 

국민의힘 내부는 친윤, 친이, 친안 등 여러 세력이 얽혀 있다. 선거 때문에 잠시 멈췄지만 그동안 친윤 의원들은 이 대표를 계속 공격해왔다. 당권을 노리고 있는 친안 쪽도 이 대표를 그냥 놔두지 않았다. 이 대표 또한 친윤, 친안 공격에 맞서 나름의 인사권을 행사하며 맞서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6월 3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6월까지 당연히 임기를 채운다"고 밝혔다. 조기 사퇴론과 미국 유학설 등을 일축하는 발언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립 미디어 '아이엠피터뉴스'를 운영한다. 제주에 거주하며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취재활동을 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