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7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온라인 서명운동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2027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온라인 서명운동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충청권 4개 시·도 당선인들이 2027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유치에 뜻을 모았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통해 선출된 이장우 대전시장, 최민호 세종특별자치시장, 김태흠 충청남도지사,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당선인 등 충청권 4개 시·도지사 당선인들은 지난 20일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유니버시아드)' 유치를 향한 충청권의 변함없는 의지를 담은 공동명의 서한문을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이하 국제연맹)에 전달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2027년 대회를 유치하기 위해 지난해 9월 국제연맹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했으며, 올해 1월 미국의 노스캐롤라이나주와 함께 최종 후보 도시로 선정되면서 본격적인 유치경쟁을 펼치고 있다.

그런데 지난 지방선거 결과, 충청권 단체장들이 모두 바뀜에 따라 국제연맹을 비롯한 국내·외 체육계와 언론 일부에서는 대회 유치를 향한 충청권의 추진동력이 약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충청권 시·도지사 당선인들은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2027 대회 유치를 향한 충청권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새로운 지방정부 출범 이후에도 대회 유치와 성공적인 대회개최를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의 서한문을 작성, 국제연맹 본부에 전달했다.

그동안 대규모 국제종합경기대회 유치에 성공한 사례들을 보면 해당 지역 자치단체장의 확고한 의지와 함께 지역주민들의 전폭적인 성원이 필수적인 밑바탕이 되어왔다.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는 "2027 대회 유치를 위한 '100만 서명운동'이 지난 6월 9일 목표치의 절반인 50만 명을 돌파에 이어 불과 일주일만인 16일, 58만 4천 명을 넘어서며 충청권 전역에서 대회 유치 열기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앞으로 국제연맹의 7월 기술 점검과 8월 평가단 방문 등 현지실사를 거쳐 11월 벨기에에서 진행되는 집행위원 투표에서 최종 개최도시로 '2027 충청'이 울려 퍼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