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두환 화백이 1964년 그린 자화상.
 김두환 화백이 1964년 그린 자화상.
ⓒ 김두환화백기념사업추진위원회

관련사진보기


충남 예산이 낳은 서양화가 1세대 설봉 김두환(1913~1994) 화백이 다시 고향에 섰다. 그가 살며 작품활동을 했던 아뜰리에(화실)는 잡초만 무성한 폐허로 변했지만, 예술혼은 여전히 빛나고 있다.

김두환화백기념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이진자)가 30일까지 더뮤지엄아트진에서 설봉 김두환 화백 귀향전 '고향을 찾다, 예산' 전시회를 열고 있다. 이곳에선 194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유화와 수채화 등 22점을 만날 수 있다. 1948년, 1952년, 1964년 그린 자화상를 비롯한 인물화와 풍경화, 정물화 등이다. 지난 4일에는 양승조 도지사와 김지철 교육감, 황선봉 군수와 이승구 의장 등이 참석해 관심을 보였다.

김 화백이 직접 현장을 찾아 스케치한 뒤 유화로 완성한 대작 '연안부두'는 시대상이 잘 드러나 있다. 부두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 같이 생생하게 묘사했다. '태공망'은 한강에서 짚으로 엮은 의자에 앉아 얼음낚시를 하는 낚시꾼들을 사실적으로 표현했다. '분황사'는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1962년 국제자유미술전에 출품한 작품이다.

신수경 충남대학교 연구교수는 도록에서 "김두환의 작품은 후기인상주의, 야수주의 경향의 강렬한 색채와 분방한 필치가 특징이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20여점 작품에서도 이러한 면모가 유감없이 드러나고 있다"며 "그에게 그림을 배웠던 신현국, 황인기 등 많은 작가들이 하나같이 김두환을 좋은 스승으로 기억하며, 그를 통해서 화가의 꿈을 키웠던 것을 보면 교육자로서 소신과 철학이 뚜렷했던 작가임이 분명하다. 제자들에게 한없이 인자한 스승이었던 김두환은 예산 서양화단의 뿌리와 같은 존재"라고 평가했다.
 
김두환 화백이 나혜석·이응노와 교류하며 창작활동을 한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리 505-3번지 아뜰리에. 지금은 잡초만 무성한 폐허로 변했다.
 김두환 화백이 나혜석·이응노와 교류하며 창작활동을 한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리 505-3번지 아뜰리에. 지금은 잡초만 무성한 폐허로 변했다.
ⓒ <무한정보> 김동근

관련사진보기


김 화백은 삽교 신가리에서 태어나 예산초등학교(11회)와 경성 양정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32년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다. 일본 천단화학교를 마치고는 동경제국미술학교에 입학했으며, 재학시절 다수의 대회에서 입상해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그 뒤 1940년 제1회를 시작으로 30여회 개인전과 단체전에 참여했다. 동경제국미술학교를 졸업한 후 한국으로 돌아와 예산농업학교와 서울 경복중, 경기여중, 경동중고, 오류중 등에서 미술교사로 후학을 양성했다. 

그는 1994년 82세 일기로 타계할 때까지 예산읍 예산리 505-3번지(추사학당 뒤쪽) 아뜰리에에서 한국 최초 여성서양화가 나혜석과 이응노 화백 등과 활발하게 교류하며 창작활동을 했다. 묘소는 봉산 봉림리에 있다.
 
김두환 화백이 묻힌 봉산 봉림리 선산. 묘비에는 ‘서양화가일봉경주김공휘두환지묘’라고 적혀 있다. ‘일봉’은 또 다른 호다.
 김두환 화백이 묻힌 봉산 봉림리 선산. 묘비에는 ‘서양화가일봉경주김공휘두환지묘’라고 적혀 있다. ‘일봉’은 또 다른 호다.
ⓒ <무한정보> 김동근

관련사진보기


김두환화백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생가터에 '설봉미술관' 건립도 추진한다. 추진위는 유족대표인 둘째 아들 김기융(80)씨와 김봉현, 김종옥, 박성묵, 박학규, 방한일, 신경철, 이승원, 이진자, 손승욱, 정남수, 한규복씨가 참여하고 있다.

이진자 위원장은 "미술관 건립이 모든 추진위원들의 바람이다. 지역의 문화예술계도 한목소리"라고, 김기융씨는 "아버님은 그림밖에 모르시는 분이었다. 설봉미술관이 최종 목표다. 생가터에 미술관을 건립하면 추사학당과 함께 문화의거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남 예산군에서 발행되는 <무한정보>에서 취재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본인이 일하고 있는 충남 예산의 지역신문인 무한정보에 게재된 기사를 전국의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픈 생각에서 가입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