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편향 인사 논란에 대해 "과거엔 민변 출신들이 아주 도배하지 않았나"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전 정부가 이렇게 했으니까 나도 할래'라고 하는 건 얼마나 일차원적 접근이냐"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윤 대통령이)민변 얘기를 하시는데 민변이 무슨 국가기관이냐, 권력기관이냐. 말 그대로 사회단체 아니냐"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이나 인식이 우려스럽다"라며 "우리는 일찌감치 대통령이 검찰 총수 출신이다 보니 본인이 각계의 유능한 인물을 정치적 성향을 따지지 않고 쓰실 걸로 기대했는데, 지금은 자기와 손발이 맞고 자기가 신뢰한 사람만 앉히겠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청와대(대통령실)에 검찰 출신 핵심 6인방 측근을 배치하는 것도 모자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국정원 기조실장 인선 등 소위 권력기관의 핵심 보직을 다 자 자기 사람으로 채웠다"라며 "금감원장과 공정거래위원장까지 이르는 걸 보니 해도 해도 너무 한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연일 인사에 대해 이렇게까지 하셔야 되는 건지 깜짝 놀라고 있다"라며 "검찰공화국, 검찰국가가 되는 것 아니냐고 염려했던 걸 대통령 스스로 입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검찰 출신들로 주요 요직을 소위 도배하고 있는 이 인사의 후과가 심히 우려된다"라며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되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지난번에 여성 국무위원이 너무 적다고 하니 그 이후 바로 여성 국무위원을 추천했지 않나"라며 "국민 목소리에 귀를 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