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회동에 참석하기 위해 원내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회동에 참석하기 위해 원내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6일 서울시장 후보 공천을 두고 "송영길 전 대표가 전략공천위원회에서 컷오프됐다가 하룻저녁에 뒤집힌 과정을 조사해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계인 홍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송 전 대표를) 컷오프하고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보자고 했는데 이를 무효화하고 의미도 없는 경선을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전략공천위원회는 지방선거 후보 공천 과정이 한창이던 지난 4월 송 전 대표를 컷오프하기로 했다.

그러나 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를 철회하고 송 전 대표와 김진애 전 의원을 대상으로 100% 국민경선을 실시해 송 전 대표를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했다.

홍 의원의 발언은 서울시장 후보 공천 과정을 포함해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송영길·이재명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 대표와 후보로 대선을 치른 송 전 대표와 이재명 상임고문이 대선에 패한 지 불과 석 달 만에 치러진 선거의 전면에 나서면서 지방선거 역시 패배를 면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홍 의원은 "이재명 의원 쪽에서는 이 의원이 나서서 경기도라도 건지고 (이 상임고문이 당선된 지역구인) 계양이라도 건진 것 아니냐 하는데 (그런 평가는) 잘못된 것 아닌가"라며 "민주당이 참패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가 지방선거에 패한 큰 원인 중 하나가 이 의원이 계양에 나서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출마한 것), 이게 결정적이라는 것을 저는 일반적 평가로 받아들였다"라며 "그런데 (이 의원 측은) 그것을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당의 전략은) '우리는 중도, 보수 필요 없어'라는 전략이었다"라며 "중도 보수층까지 확장하지 않고는 항상 이런(패배) 결과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향후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할지를 묻는 말에는 "새로운 리더십을 만드는 과정에서 역할을 하면서 판단하겠다"고 대답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