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청 전경.
 경상남도청 전경.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어려운 저작권 문제, 시원하게 해결하세요."

경상남도와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은 저작권 관리에 취약한 중소기업과 1인기업, 예비창업자, 문화예술‧콘텐츠산업 종사자를 위해 '경남저작권서비스센터'를 올해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저작권 분쟁 예방과 역량 강화를 위해서다.

센터는 문화예술과 콘텐츠 분야 저작권 관련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법률과 전문가 도움 제공, 맞춤형 교육, 기존에 등록된 저작물의 시제품 또는 홍보물 제작 지원 등에 대해 일괄 지원을 하는 것이다.

센터는 지난해 총 187건에 538명한테 상담, 교육을 제공했다.

센터 이용은 김해시 관동로14에 있는 경남콘텐츠기업지원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 신청(www.copyright.or.kr/kcc/scps/main.do)으로 가능하다.

한미영 경남도 문화예술과장은 "도민들의 저작권 문제 해결을 위해 경남저작권서비스센터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김영덕 경남문화예술진흥원장은 "저작권 관련 상시 지원 체계를 확립해 저작권에 취약한 1인기업과 중소기업, 문화예술인과 콘텐츠산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저작권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창작자의 저작권 인식과 보호, 분쟁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의 / 055-230-8812.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