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송영길 : "아무리 (주택) 공급을 많이 해도 금융이 대출 안 해주면 살 수가 없다."
오세훈 : "잘 아시면서 집권당 대표하시면서 별다른 해법도 내지 못하고, 문재인 대통령 못 말렸나."


서울시장 TV토론에서 맞붙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송영길 후보는 하나 같이 '공급 확대'를 내세웠다. 송 후보가 현재 서울시의 주택 공급이 부족하다고 지적하자,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패' 책임론으로 맞받아쳤다.

20일 방송기자클럽 주최로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생방송 서울시장 후보 양자 TV토론의 첫 주제는 부동산이었다. 송 후보 "서울의 집값이 안정되려면 매년 8~10만 호가 공급돼야 하는데, 올해 2만 호밖에 안 될 거 같다"라며 "세금은 낮추고, 재개발·재건축을 촉진하고 금융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가 자가 주택 비율이 전국 최하다, 집값 비싸니까"라며 "공급돼도 집값 감당할 능력이 없어 안 팔려 거래 절벽이다. LTV(주택담보대출비율) 비롯한 금융 대출 없으면 살 수 없다. 이에 대한 대안이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꺼내 들었다. 오 후보는 "집권당 대표를 할 때 별다른 해법을 안 내시고 문재인 대통령 그렇게 가는 거 말리지 못했는지 이해 안 된다"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국회 있는 게 효율적일 텐데 서울시장 하면서 어떻게 해결하겠다는 건지 지금도 의아하다. 다수당인 민주당이 조치해달라"라고 공세를 폈다.

송영길 '누구나집' vs. 오세훈 '모아주택'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 시작 전 기념 촬영을 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 시작 전 기념 촬영을 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두 후보는 서로의 부동산 공약을 비판했다. 송 후보는 대표 부동산 공약으로 '누구나집'을 앞세웠다. 송 후보는 "집값의 10%를 내면 10년 동안 이자 3% 이하로 임대주택 살다가 10년 뒤엔, 최초 분양가로 자기 집 갖게 하는 시스템"이라며 "최초 확정 분양가 권리를 가진 임차인이면 집값 올라도 걱정할 일 없다. 10년 동안 계획을 세워 자기 집 가질 희망사다리를 준비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오 후보는 송 후보의 '누구나집' 공약이 비현실적이라고 주장했다. 오 후보는 "경기, 인천과 다르게 서울은 집값 비싸고 원가 많이 든다. 땅값이 비싸니까 그렇다"라며 "인천에 만들 땐 월세가 서울에 비해 4분의 1, 5분의 1이면 가능하다. 인천에서 실험하던 걸 갖고 서울에 와서 똑같은 원리를 적용하는 걸 대표 상품으로 내놓으면 근본부터 흔들릴 수밖에 없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 후보는 '모아주택'과 '타워팰리스급 임대주택 공급'을 약속했다. 오 후보는 "모아주택, 상생주택을 통해 노후화된 주거를 신규 주택으로 바꿔가며 공급하겠다"라며 "주거 취약계층인 임대주택 사는 분들 평수 넓히고 사양을 고급화 해서 청년 신혼부부가 들어가 살기에 손색없는 고급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송 후보는 오 후보의 또 다른 부동산 정책인 '장기전세주택'을 문제 삼았다. 송 후보는 "오 후보님은 '쉬프트 장기전세주택'을 자랑스럽게 말한다. 전세가 8~12억 원까지 간다"라며 "평균 도시 가구 소득이 229만 원 정도 된다. 그 사람이 6억짜리 시프트 얻었다고 하면 이걸 4%로 대출하면 월 200만 원 정도 이자를 내야 하는데, 부잣집 아들 아니면 어떻게 살겠느냐"라고 지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