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19일 오후 11시 12분]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KT 채용비리 사건 판결문에 또 다른 취업 청탁건으로 등장했다. 본인은 "부정청탁에 관여한 적 없다"고 부인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당장 후보직에서 물러나고 수사를 받아야 할 사안이라며 공세를 펼쳤다. 

19일 <민중의소리> 보도에 따르면 이석채 전 KT 회장 등의 KT 채용비리 사건 항소심 판결문에는 2012년 KT 공개채용 당시 내부 보고 명단이 나온다. 명단에 있는 9명 중 김○○란 인물은 추천자 란에 "김은혜 전무"라고 쓰여있다. 김씨는 당시 서류 전형과 인적성검사는 통과했지만 1차 면접에서 불합격했다가 합격으로 바뀌었다. 당시 김은혜 후보는 이명박 청와대 근무를 마친 뒤 KT 전무로 재임 중이었다. 

김은혜 후보는 이날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자신은 김씨 채용에 관여하지 않았고 김씨가 최종적으로 채용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거론된 'KT 채용비리 사건' 판결문.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거론된 "KT 채용비리 사건" 판결문.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김동연 민주당 후보 선대위 김승원 선임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업 청탁이 사실이라면, 김 후보는 후보로서의 자격을 박탈당해야 함은 물론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김씨와 어떤 관계인지, 추천자에 '김은혜 전무'로 이름 올린 사유가 무엇인지 등을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또 "김 후보 본인의 KT 전무 취업도 의혹을 불러왔다"며 "IT업계 경험이 전무한 김 후보가 느닷없이 '글로벌미디어전략담당 전무'로 내정됐으며, 내정 직전 해당 부서가 신설됐다. 이 때문에 KT 전현직 직원들은 규탄집회를 열어 김 후보를 맹비난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 후보는 부정할 수 없는 MB정권 낙하산 인사의 일원"이라며 "낙하산 인사 의혹, 부정 취업청탁 의혹에 대하여 철저히 해명하고 나서 '공정'을 논하시라"고 촉구했다.

장민수·이자형 청년대변인도 "김은혜 후보는 우리 청년들이 가장 분노하는 취업청탁이라는 불공정 행위를 자행했다"며 "청년들을 기망하고, 청년들의 마음에 대못을 박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김은혜 후보는 이번 의혹으로 '청년'과 '공정'이란 단어를 입에 올릴 수 없는 후보라는 것이 재확인됐다. 10년 전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이 '불공정'의 상징"이라며 "청년 기만자 김 후보는 청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다시는 청년과 공정이란 말도 입에 올리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김은혜 후보 쪽은 이날 두 차례 입장문을 내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이들은 보도 직후 "부정채용에 관여한 사실이 없고 기사가 난 후 경위를 확인해보니 실제 채용되지 않았다고 한다"며 "허위사실 유포, 확산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에 임하겠다"고 했다. 오후에는 "논평을 통해 김은혜 후보와 KT 관련 허위사실을 공표한 민주당 관계자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관련기사]
김은혜 "KT에 청탁? 거론된 사람 채용 안 됐다" http://omn.kr/1yzjj

댓글23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