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2012년도 포항시 입암리에서 발굴된 6·25 전사자 유해의 신원이 고(故) 김종술 일병으로 확인됐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2012년도 포항시 입암리에서 발굴된 고(故) 김종술 일병의 유해 모습. 2022.5.17
▲ 포항시 입암리 6·25 전사자 발굴 유해, 김종술 일병 신원확인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2012년도 포항시 입암리에서 발굴된 6·25 전사자 유해의 신원이 고(故) 김종술 일병으로 확인됐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2012년도 포항시 입암리에서 발굴된 고(故) 김종술 일병의 유해 모습. 2022.5.17
ⓒ 국방부 제공

관련사진보기

 
지난 2012년 경북 포항시 입암리에서 발굴된 6.25 국군전사자 유해의 신원이 10년 만에 확인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다.

17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은 2012년 3월 12일 국유단과 해병 1사단 장병들이 경북 포항시 입암리에서 발굴한 6.25전사자 유해의 신원이 고 김종술 일병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고인은 유해발굴사업이 시작된 후 191번째로 신원이 확인된 전사자다.

국유단에 따르면 6.25전쟁 당시 개인호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을 해병대원들이 기초발굴하던 중 고인의 우측 대퇴골 일부가 발견되면서 전문 발굴병력이 투입됐다. 이후 주변을 확장해 발굴한 결과 전신 대부분이 잔존한 완전유해 형태로 수습됐다.

2012년 발굴 유해... 2022년 부자관계 확인된 과정

고인의 유해 주변에서는 유리병 조각 등 4종의 유품이 함께 발굴됐지만, 이러한 유품만으로는 신원을 특정할 수 없었다.

신원 확인은 유해발굴사업 소식을 접한 유가족이 고인의 참전 사실을 국유단에 제보하면서 이뤄졌다.

고인의 장남 김석만씨는 2020년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유단이 집중적으로 실시한 홍보를 통해 "아버지가 6.25 전쟁에 참전하셨지만 유해는 찾지 못했다"는, 돌아가신 어머니의 말씀을 떠올렸다. 이후 김씨는 전사자의 유가족임을 국유단에 제보했고, 국유단 탐문관이 김씨의 자택을 방문해 유전자 시료를 채취했다.

국유단은 채취된 제보자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가족관계일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를 특정한 후, 정밀분석을 거쳐 2012년 포항 입암리에서 발굴된 유해와 제보자가 부자관계임을 확인했다.

고인은 1926년 9월 경북 김천시에서 3남 중 막내로 태어났으며, 1946년 배우자인 고(故) 조일순씨와 결혼해 슬하에 3남을 뒀다.

고인은 6.25 전쟁이 터진 직후 1950년 9월 아내와 젖먹이 아들 둘, 태중의 막내아들을 뒤로 한 채 대구의 육군 제1훈련소로 입대했다.

김 일병이 배속된 국군 제8사단은 1950년 9월 5일~22일 '영천지구전투'에서 북한군을 격파하고 북진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했으나, 고인은 전투 이후 반격하는 과정에서 전사했다.

고 김 일병의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는 17일 서울 노원구에 있는 장남 김씨의 자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고인의 참전 과정과 유해발굴 경과를 설명하고 전사자 신원확인 통지서와 전사자의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 함'을 전달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