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로고
 국민의힘 로고
ⓒ 국민의힘

관련사진보기


한 어린이집 대표가 원아 추행 의혹으로 피소돼 수사를 받고 있는 상태에서 해당 지역 기초의원 국민의힘 후보로 공천돼 지역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도의 한 군단위 지자체에서 어린이집을 운영 중인 A(64) 대표는 지난 6일 국민의힘의 군의원 후보로 확정돼 선거관리위원회 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 관련 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곧 군 내에서 A 대표의 공천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됐다. A 대표가 어린이집 원아 부모들로부터 아동 추행 의혹으로 고소를 당해 조사가 진행되는 중인데 정당의 공천을 받을 자격이 있느냐는 입말이 오고 갔다.

특히 A 대표가 지지를 요청하면서 악수를 시도한 대상 중엔 A 대표로부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아동의 할머니도 있었다. 이 같이 사건과 관련된 가족들이 A 대표의 선거 활동을 직접 마주하게 되면서 논란은 더 커졌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 10월과 11월 해당 어린이집 원아 2명의 부모들로부터 어린이집 선생님들의 아동학대와 대표의 아동 성추행 혐의를 주장하는 고소장을 접수하고 사안을 수사 중이다. 이후 다른 원아 3명의 부모도 어린이집의 아동 정서 학대 등이 의심되니 정황을 조사해달라는 수사의뢰서를 추가 접수했다.

당시 A 대표를 고소했던 학부모 B씨는 "아이와 아이 친구가 추행 피해가 의심되는 정황을 여러 번 일관되게 말하고 '(어린이집 옆) 대표 집에 가봤거나 다른 아이가 가는 걸 봤다'는 말이 또 다른 아이들로부터 나오자 고소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B씨는 "아이는 정서적 치료의 일환으로 상담기관을 다니고 있다"며 "지난 11월엔 지역의 은행 직원이 'A 대표 사위가 고소인들을 음해하고 다닌다'는 말을 전해 줬는데, A 대표가 이 직원을 찾아가 '(회사를) 다니지 않고 싶냐' '군복을 벗을 수도 있다' 등의 얘기를 해 부모들이 더 분노한 상황"이라고도 말했다. 사건과 관계된 학부모의 직업이 군인이기에 '군복'을 의도적으로 언급했다는 게 B씨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A 대표는 13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고소인들의 주장은 모두 허위이고 CCTV 등 주장에 대한 증거도 전혀 없다"며 "경찰도 어린이집 CCTV를 다 조사했으나 추행이나 학대의 정황은 찾을 수 없었다고 했다. 나나 어린이집 선생님이나 모두 거짓말탐지기 조사도 받았고 거짓말이 아니라는 결과도 나왔다"고 반박했다.

A 대표는 "해당 부모들이 인위적으로 아이를 훈련시켜 그런(학대와 추행이 있었다는) 진술을 하게끔 만든 것"이라며 "은행 직원을 찾아가 위력을 행사했다는 주장도 거짓이다. 찾아가서 '고소인들을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할 계획이다'는 얘기를 했지, 말이 와전돼 사실과 다른 말이 보태어졌다"고 주장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손가영 기자입니다. 제보 young@ohmynews.com / 카카오톡 rockyrkdud


연도별 콘텐츠 보기